Quantcast

[리붓] 40대 조현병 환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로 3명 사상자…예비신부의 안타까운 사연 ‘참극’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05 16: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1차선에서 경찰차가 계속 사이렌 켜고 왔다”

목격자의 진술이다.

조현병 환자가 고속도로서 역주행해 마주 오던 승용차와 충돌해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숨진 예비신부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예비신부 최모(29·여)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에서 자고 출근하던 길이었다.

사고 현장에서는 미처 보내지 못한 청첩장이 발견된 것.

지난 4일 오전 7시34분께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지점에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해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정면으로 충돌한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다.

역주행 장면이 담긴 고속도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1차선에서 하얀색 라보 화물차가 주행 방향 반대로 달려와 순식간에 지나간다. 이어 순찰차까지 빠르게 뒤 따라온다.

조현병 40대 환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 YTN 캡처
조현병 40대 환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 YTN 캡처

당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목격자 렉카 운전자는 5일 ‘SBS 뉴스’에서 “1차선에서 경찰차가 계속 사이렌 켜고 오더라. 뭔 일인가 봤더니 라보(화물차) 차량이 1차선에서 안쪽으로 역주행하면서 빠방 거리면서 경적을 울리면서 계속 왔다”라며 긴박한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오전 7시19분께부터 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역주행하는 라보 트럭이 있다”는 신고가 수차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남경찰청은 오전 7시31분께 충남경찰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이어 화물차 운전자 박 씨 차량 수색에 나섰다. 

조사결과 박씨의 라보 화물차는 4일 오전 3시34분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 톨케이트를 통해 고속도로에 진입했고, 처음에는 정상 운행했다.

하지만 7시16분께 당진 방향으로 운행하던 차를 돌연 반대로 돌려 역주행하기 시작했다. 가해차량은 20km 이상을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승용차와 충돌했다.

조현병 40대 환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 YTN 캡처
조현병 40대 환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 YTN 캡처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40살 박 모 씨와 옆자리에 타고 있는 3살 된 아들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포르테 운전자 29살 최씨도 목숨을 잃었다.

또 회사원 20대 최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차 안에서는 아직 보내지 못한 수많은 청첩장이 발견된 것. 최 씨는 사고 전날인(3일) 경남 밀양에 구해놓은 신혼집에서 자고 오전 일찍 출근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씨 부인은 경찰에 “남편이 조현병 치료를 받은 환자인데 약을 먹지 않아 위험하다”고 신고했다. 박씨의 아내가 남편과 아들이 없어진 사실을 알고 경남경찰청에 신고한 건 오전 7시26분께다.

사고 경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숨진 박 씨의 아내로부터 박 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박 씨가 평소에 어떠한 치료를 받았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