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국민 여러분-최종화’ 최시원, 김민정 ‘대부업 이자 보안법 폐지’ 위해 사기꾼 인정 윤주희에게 자진 출두…이유영과 공조 ‘사이다 결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28 22: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국민 여러분!’에서 마지막회가 그려졌다.

28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국민 여러분-최종회’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정국(최시원)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이 나왔다.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정국(최시원)은 김남화(김민재)의 폭로로 인해 고뇌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이 사기꾼임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특히 정국(최시원)은 주변 사람들의 만류에도 거짓말을 하는 다른 정치인들과 똑같은 짓을 하고 싶지는 않다는 소신으로 기자회견을 결정했다.

그는 사기꾼이었던 자신의 과오를 스스로 밝히고 검찰에 직접 출두를 했다.

검사이자 후자(김민정)의 언니 미희(윤주희)는 정국(최시원)에게 “국회의원인데 왜 사기꾼 사실을 시인하냐? 기획이다라고 발뺌을 해야하지 않냐?”고 물었다.

하지만 정국(최시원)은 미희(윤주희)에게 자진의 사기 사실을 깨끗하게 시인하며 정직하게 조사를 받았다.

미희(윤주희)는 후자(김민정)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후자(김민정)는 미희에게 “이번에는 양정국 부인 김미영을 끌어내려라”고 부탁했다.

기자들은 미영(이유영)에게 “그 동안 남편이 사기꾼이라는 사실을 몰랐었냐?”라고 물었고 경애(길해연)는 기자들에게 미영을 위해 미영은 몰랐다. 내가 알고 있었는데 그 사실을 숨겼다라고 발표했다.

한편, 미영(이유영)은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나온 정국을  찾아왔고 “너 때문에 엄마 옷 벗은거 알지? 후자가 나와 엮으려다가 이렇게 됐다”라고 알렸다.

미영(이유영)은 정국(최시원)에게 “너 같은 사기꾼들은 몸은 게을러도 머리는 잘 돌아간다. 왜 자신 출두 한거냐?”라고 물었고 정국(최시원)은 “본 회의 때문이다”라고 하며 마지막까지 해결 할 후자의 '대부업 이자보안법' 폐지를 하기 위한 계획을 말했다.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정국(최시원)은 이미 후자의 중요 대표 통장의 정보를 미리 얻게 되고 후자를 위협하게 됐다. 

한편, 본회의가 열리고 정국(최시원)은 자신과 손을 잡았던 국민당 백창진(백현진)의원을 만나게 됐다.

정국(최시원)은 백창진(백현진)의원에게 “소신 투표하기로 한거 변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백창진 의원은 “당신 때문에 우리가 사기꾼과 한 편 먹은게 됐다”라고 하며 원망했다.

백창진(백현진)의원은 정국 앞에서 국민당 국회의원들과 함께 일어나서 본회의가 해산됐다.

또 정국(최시원)은 구치소에 있는 주명(김의성)을 찾아가서 “싹 다 갈아 엎겠다. 초청정 일급수로”라고 하며 앞으로 정국이 '대부업 이자보안법 폐지' 안에 성공해서 사이다 결말이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또 ‘국민 여러분’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국민 여러분!’ 홈페이지 사진 캡처
KBS2 ‘국민 여러분!’ 홈페이지 사진 캡처

 

KBS2 드라마 ‘국민 여러분!’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