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정화 5월말 전속계약 종료, 솔지-LE-혜린 재계약…“해체 아닌 전환기” (전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03 07: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걸그룹 EXID가 각자의 길로 가게됐다.

3일 EXID의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측은 “하니와 정화는 회사와의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양측 합의 하 2019년 5월 말 전속계약 종료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솔지와 LE, 혜린은 당사와 함께 하고 싶다는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하니와 정화는 전속계약 종료 후 각자의 목표를 위해 새로운 소속사를 찾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계약 멤버들에 대해서는 “당분간 개인 활동 위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현다.

EXI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 솔지와 LE는 솔로 가수로서의 활동을 준비하고 있으며 혜린 역시 다양한 음악활동 및 방송을 생각 중이라고.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는 “EXID는 당사에게도 뜻깊은 그룹임은 물론 팬 여러분에게 소중한 그룹임을 인지하고 있기에 팀 해체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멤버들 역시 해체가 아닌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솔지, LE, 혜린의 안정적인 개인 활동을 위한 울타리로써 만전을 다할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하니와 정화에게도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며 “공식적인 계약은 끝이 나지만 앞으로 하니와 정화가 걸어갈 길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EXID는 2012년 디지털 싱글 앨범 ‘HOLLA’로 데뷔했다.

이후 세번째 싱글앨범 ‘위아래’가 역주행하며 현재의 EXID로 올라섰다. 

아래는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걸그룹 EXID 재계약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멤버 솔지와 LE, 혜린은 당사와 함께 하고 싶다는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체결, 하니와 정화는 회사와의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양측 합의 하 2019년 5월 말 전속계약 종료 후 각자의 목표를 위해 새로운 소속사를 찾을 예정입니다.

 

당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세 멤버는 당분간 개인 활동 위주로 활동할 예정입니다. 솔지와 LE는 각각 뛰어난 보컬 실력과 랩 실력, 프로듀싱 능력을 살려 향후 솔로 가수로서의 활동을 준비 중이고 혜린은 다재다능한 매력과 호감도 높은 이미지를 살려 다양한 방송 및 음악 활동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EXID는 당사에게도 뜻깊은 그룹임은 물론 팬 여러분에게 소중한 그룹임을 인지하고 있기에 팀 해체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멤버들 역시 그룹의 해체가 아닌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추후 다시 활동을 펼치기 위한 방법을 함께 강구 중입니다.

 

당사는 솔지, LE, 혜린의 안정적인 개인 활동을 위한 울타리로써 만전을 다할 것이며 세 명의 멤버가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또한 현 소속사를 떠나게 된 하니와 정화에게도 깊은 고마움을 전하며 공식적인 계약은 끝이 나지만 앞으로 하니와 정화가 걸어갈 길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는 EXID 다섯 멤버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