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방탄소년단(BTS)의 새역사,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개 부문 수상…성공비결은 ‘아미(ARMY)’ 사랑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02 14: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개 부문 수상을 거머쥐었다.

한국시각으로 2일 방탄소년단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했다.

이들은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와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상을 거머쥐며 글로벌 대세를 입증했다.

‘톱 듀오/그룹(Top Duo/Group)’의 경우 한국 가수 최초로 수상한 부문이다. 해당 부문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경쟁한 이들 역시 쟁쟁한 이름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의 경우 3년 연속 수상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다.

‘톱 듀오/그룹 아티스트’를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제일 먼저 ‘아미(ARMY)’를 외쳐 팬사랑을 뽐냈다. 

이어 “이렇게 멋지고 대단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이 무대에 서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에 젖어했다.

이들은 “이 모든 것이 가능했던 것은 우리가 함께 공유한 ‘작은 것들’ 덕분이다. 이것은 방탄소년단과 아미의 힘”이라며 또한번 팬들을 언급했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RM은 “우리는 여전히 6년 전 그 소년들”이라며 “그때와 같은 꿈을 꾸고, 같은 두려움과 생각들을 갖고 있다. 계속해서 함께 최고의 꿈을 꾸자”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할시와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무대를 연출했다. 

특히 이번 방탄소년단의 무대에서 주목해야할 점은 그들의 공연이 후반부에 배치됐다는 점이다.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후반부 무대의 경우 피날레에 가까워질수록 ‘유명한’, 또는 ‘인기가 많은’ 이들의 공연을 배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앞서 마돈나와 머라이어 캐리, 켈리 클라크슨 등의 팝아티스트들의 무대가 이어졌으며 총 15개의 퍼포먼스 중 14번째에 배치된 방탄소년단의 역시 주의깊게 지켜봐야할 상황.

또한 무대가 끝난 뒤에도 엄청난 함성이 터져나오는 관중석을 잡으며 그들의 인기를 체감케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을 전세계 동시발매했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은 멜론, 벅스 등을 비롯한 국내 음원사이트를 ‘퍼펙트올킬’시키며 탑클래스 가수의 저력을 보여줬으며 해외 차트 역시 상위권에 안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지시각으로 30일,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는 ‘빌보드 200’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주 1위에 이어 2주 연속 톱 3위를 기록한 셈.

또한 해당 앨범은 국내 초동 첫날 판매량 130만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역대 초동량을 뛰어넘으며 또 다시 세운 기록으로 알려졌다.

이어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는 14일 오전 7시 30분경, 1일 13시간 37분만에 1억뷰를 돌파했으며 지난 24일 조회수 2억 건을 넘어섰다.

이는 전세계 뮤직비디오 중 최단기록으로 알려졌으며 기네스 3개 부문 신기록을 세우며 새로운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