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도서관, 잦은 휴방 논란에 사과…“앞으로 확실하게 미리 공지…휴식기도 생각”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4.23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대도서관은 23일 트위치티비(TV) 게시판을 통해 팬들에게 사과입장을 전했다. 

그는 사과문을 통해 “지각이나 휴방 때, 공지를 제대로 못 드린 건 제 실책이고 다시 한 번 글로도 사과드립니다. 다음부터는 확실하게 미리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애매한 상황일 때는 미리 휴방 공지를 드리고 깜짝 방송을 키더라도 그 편이 낫다는 걸 여러분과의 대화를 통해 확실하게 알게 되었네요. 생각해보면 간단한 일이었는데, 제 생각에는 최대한 방송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고집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분들을 힘들게 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생방송을 할 때는 이제 반드시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대도서관 인스타그램
대도서관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휴식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8년이나 달렸는데 중간에 휴가를 가지고 잘 쉬는 것도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인 것 같다며 다시 즐거움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인터넷 방송인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앞서 대도서관은 별다른 공지 없이 휴방하는 일이 잦아지며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대도서관은 사과가 아닌 “어차피 컴퓨터 앞에서 기다리시는 것 아니냐”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대도서관의 이러한 사과입장에도 시청자들은 여전히 “멋대로 지각에 휴방까지”, “초심을 잃었네”, “실망이네요” 등 여전히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다음 대도서관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대도서관입니다. 

일단, 사과의 말씀부터 전합니다. 

지각이나 휴방 때, 공지를 제대로 못 드린 건 제 실책이고 다시 한 번 글로도 사과드립니다. 

다음부터는 확실하게 미리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애매한 상황일 때는 미리 휴방 공지를 드리고 깜짝 방송을 키더라도 그 편이 낫다는 걸 여러분과의 대화를 통해 확실하게 알게 되었네요. 

생각해보면 간단한 일이었는데, 제 생각에는 최대한 방송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고집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분들을 힘들게 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생방송을 할 때는 이제 반드시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휴식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 보겠습니다. 8년이나 달렸는데 중간에 휴가를 가지고 잘 쉬는 것도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인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해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되어 못했던 것들이 쌓이면 무리해서 하다가 오히려 양 쪽에 이도저도 안 된다는 걸 다시금 느꼈네요. 

실망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저한테 애정이 있으신 만큼 실망감을 느꼈다고 생각하고, 그런 그 분들마저 다시 즐거움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인터넷 방송인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