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오케이! 마담’ 엄정화,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이제훈-조진웅과 한솥밥’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4.23 12: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엄정화(나이 51세)가 사람엔터테인먼트(이하 사람엔터)에 새 둥지를 틀었다. 

23일 사람엔터는 “엄정화는 영화, 드라마뿐만 아니라 음악, 방송까지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멀티 엔터테이너이자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아우라를 지닌 배우다”라며 엄정화와의 전속계약 체결을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다양한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엄정화는 1992년 영화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로 데뷔한 데 이어 이듬해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며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고 ‘대한민국 디바’로 자리매김했다.

엄정화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으로 배우로서도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엄정화 / 바자 코리아
엄정화 / 바자 코리아

드라마 ‘아내’, ‘칼잡이 오수정’, ‘결혼 못하는 남자’, ‘마녀의 연애’ 등으로 안방극장은 물론 영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싱글즈’, ‘해운대’, ‘댄싱퀸’, ‘미쓰 와이프’ 등으로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아우라를 입증하며 2012년 제48회 백상예술대상 여자 최우수연기상과 2013년 제50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처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아우르는 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탄탄한 연기 내공을 지닌 배우로 활약 중인 엄정화는 영화 ‘오케이! 마담’을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오케이! 마담’은 ‘시월애’, ‘사랑따윈 필요없어’, ‘피아니시모’, ‘날, 보러와요’를 작업한 이철하 감독의 신작으로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과 컴퓨터 수리 전문가 ‘석환’ 부부가 생애 첫 가족여행 중에 벌어진 하이재킹에서 가족을 구하기 위해 벌이는 액션 코미디 영화다.

엄정화를 비롯해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 등의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극 중 엄정화는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를 위해 꽈배기 가게를 운영하며 씩씩하게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여자 ‘미영’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사람엔터에는 고성희, 권율, 김성규, 김재영, 데이비드 맥기니스, 박예진, 변요한, 유희제, 윤계상, 이가섭, 이운산, 이제훈, 이주연, 이하나, 이하늬, 정소리, 조진웅, 지우, 최원영, 한예리, 홍기준 등의 배우들이 소속돼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