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살림남2’ 최민환, 율희의 임신 증세에 행복해해…“둘째가 딸이면 더 이상 소원 없어”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4.17 2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최민환의 율희의 임신 증세에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율희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해가 뜬 지 한참인데도 일어나지 못하는 율희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최민환은 ‘통통’이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율희를 깨우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율희는 일어나고 나서도 계속 하품을 하며 피곤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좋아하는 떡볶이를 두고도 “입맛이 없다. 속이 너무 안 좋다”고 말하며 화장실로 뛰어갔다.

급기야 구역질까지 하는 율희를 보며 최민환은 “속이 안좋냐”고 걱정스러운 말투로 말을 건넸다.

율희의 증상을 말하자 최민환의 엄마는 “둘째 가진 거 아니냐. 증세가 짱이 때랑 비슷하다”고 임신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지난번 산삼을 먹었을 때의 이야기가 나오자 최민환은 부끄러워하며 미소를 지었다.

최민환의 엄마는 그의 아빠가 최근에 좋은 꿈을 꿨다는 이야기까지 들려줬다.

이어진 개인 인터뷰에서 최민환은 “짱이가 태어났을 때도 행복했다. 짱이에게 동생이 생긴다는 것이 신기했다. 둘째가 딸이면 더 이상의 소원이 없다”고 행복해했다.

그는 장인의 회사에 찾아가 “율희가 둘째를 가진 것 같다”고 소식을 알렸다.

이를 듣고 장인은 박수를 치며 좋아했지만 장모는 “딸을 생각해라. 어르신이 봐주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딸에 대한 걱정을 늘어놨다.

집에 모인 집안 어른들에게 임신 축하를 받던 율희는 “제가 임신을 했어요?”라고 되물어보며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는 “내가 모르는 임신을 내가 한 거냐. 이번엔 가능성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신세대 남편부터 중년 그리고 노년의 남편까지, 스타 살림남들의 리얼 살림기를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돼 많은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