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배심원들’ 박형식, 첫 스크린 데뷔 소감 “촬영하면서 선배들에게 의지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4.08 1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배심원들’ 박형식이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홍승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으로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형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형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형식은 ‘배심원들’을 통해 스크린에 첫 데뷔한다. 그는 “잠을 못 잤다. 그래서 긴장도 많이 되면서 설렌다. 오늘 굉장히 떨렸는데 선배님들이 이렇게 많이 계셔서 다행이다”라며 “실제로 촬영하면서도 정말 많은 힘과 의지가 됐다. 최선을 다해서 촬영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극중 박형식은 청년 창업자인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을 맡았다. 박형식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저랑 남우랑 똑같았다. 사실 배심원 제도가 있는지 모르고 있었다. 주변에 배심원으로 선정됐다는 사람조차 들은 적이 없다가 영화를 하면서 이 제도가 지금까지도 계속 해오고 있었던 제도고 내가 여태까지 관심이 없었구나 싶었다. 이번 계기로 많이 알게 됐다”며 “모든 분들이 저처럼 모르고 있지 않았을까 싶고 이런 제도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홍승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홍승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홍승완 감독은 박형식을 캐스팅한 이유로 “이전에는 박형식을 몰랐다. TV로만 알고 있었는데 그때 제가 생각한 이미지는 순수함이 많아 보였다. 실제로 만났을 때도 순수한 면이 있어서 그래서 캐스팅을 잘 했다고 생각했다”며 “남우 캐릭터가 사회생활을 잘 해나가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답답해 보일 수 있을 만큼 순수한 캐릭터다. 사회생활을 못할 것 같은 이미지가 박형식과 되게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만나보니까 굉장히 순수해 보였다. 촬영하면서 느낀 것 중 하나가 표정들이 맑기 때문에 엉뚱한 소리를 하는데도 묘하게 설득력이 생기는 힘이 있었다”고 밝혔다.

박형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형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형식은 ‘배심원들’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제목부터 그렇듯이 배심원들이 주인공인 영화라서 굉장히 하고 싶었다. 제가 아직 주연으로 빛나는 역할을 하기에는 저도 겁이 난다”며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 게 더 많이 배울 수 있고 더 좋은 경험이지 않을까 싶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박형식은 “제게는 첫 상업영화인데 이렇게 좋은 선배님들, 감독님과 긴 시간을 오래 함께하면서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내서 행운이구나 생각하고 있다”며 “여러분들께도 좋은 기운이 갔으면 좋겠다. 많이 기대해달라. 최선을 다해서 찍었다”고 인사했다.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이 출연하는 홍승완 감독의 영화 ‘배심원들’은 오는 5월 16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