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자백’ 이준호 “최도현 이미지, 반건조 오징어처럼 담백해…살 많이 뺐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3.15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이준호가 ‘자백’ 최도현 캐릭터를 위해 다이어트를 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준호-신현빈-남기애-유재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극중 이준호는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남자 최도현 역을, 기춘호는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호로 진실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았다.

신현빈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직 열혈 기자이자 도현의 친구 하유리 역을, 남기애는 어느 날 갑자기 도현의 사무실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고스펙 사무보조 진여사 역을 맡아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이준호는 ‘자백’에 대해 “대본을 처음 받아봤을 때 느낌이 좋았다. 대본을 보면서 이 작품은 어느 배우가 해도 어렵겠다 생각했고 제가 할 거라는 생각을 배제하고 있었다”며 “책을 보면서도 ‘재밌는데 정말 어렵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 순간 제가 이 작품을 하게 됐다. 그만큼 이야기에 매료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굉장히 많은 이야기가 얽혀있기 때문에 등장인물들과 어떤 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작품을 모두에게 재밌게 보여줄 수 있을지 아직도 계속 고민하고 있다. 최도현은 사형수 아버지의 진실을 파헤치다 보니 화자로서 어떻게 해야 진실되게 다가갈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고 어떻게 해야 리얼리티를 살릴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드라마라는 특성상 현실을 재현하는 게 한정되어 있어서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누고 있다. 제가 최대한 예의주시하면서 촬영하고 있는 건 제 자신을 억누르려고 노력하고 있다. 튀지 않고 최도현이라는 인물에 더욱 가까이 가기 위해 개인적인 흥을 많이 자제하고 있다. 가끔씩 튀어나오려고 하면 감독님이 자제시켜주신다. 여러 가지로 도전을 많이 하고 있으니 처음에 간 느낌이 여러분들에게 많이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이준호는 최도현 캐릭터를 반건조 오징어에 비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반건조 오징어처럼 담백하게 표현하려고 한다. 반건조 오징어를 먹으면서 몸 관리를 하고 있다. 너무 딱딱하지도, 탱글탱글하지도 않아야 한다. 감독님이 원하시는 최도현 이미지는 딱딱한 느낌이다.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지만 담백함을 넘어서 어느 정도 건조한 느낌이 들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봤을 때 이런 아픔을 갖고 있는 인물의 성격은 여러 가지다. 일차원적으로 봤을 때 겪는 고통이 느껴지게 하려면 겉으로 보여지는 이미지가 굉장히 중요해서 살을 많이 빼고 있었다. 성격을 최대한 더 건조하게 만드려고 노력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출연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