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스타’ 박선호, 신인시절 김우빈의 배려에 무한 감동…“정말 최고의 선배님”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20 16: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비디오스타’ 박선호가 신인시절 있었던 일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박선호가 출연해 김우빈과의 일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선호는 신인시절 선배 김우빈에게 감동받은 사연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빈이 형과는 웹드라마 ‘연애세포>’때 함께 호흡을 맞췄다. 우빈이 형에게 저에게 총을 대고 있으면 제가 절권도로 그것을 쳐 내는 신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처음에 무사히 촬영을 마친 줄 알았는데 나중에 우빈이 형이 화장실에서 매니저님에게 밴드를 달라고 말했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알고 보니 우빈이 형이 살짝 손이 까지셨다. 그런데 선호가 신인이고 연기하는 데 방해 되고 싶지 않았다고 말씀하신걸 전해 들었다”며 엄청난 배려에 감동받은 모습을 보였다.

박선호는 “그 이후부터 우빈이 형은 제게 최고의 선배님이 되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또 그는 데뷔작인 ‘황금무지개’ 손 키스 캐스팅 비하인드도 함께 전했다.

박선호는 “연습생 때 오디션을 보러갔다. 그 전에는 연기를 배워본 적도 없고 해본 적도 없었다. 그래서 아역 분량을 이틀 동안 분석해서 봤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아역 친구들이 손 키스를 많이 하더라. 이걸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는데 너무 긴장해서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선호는 아쉬운 마음에 다시 오디션장에 들어가 준비한 손 키스를 보여드렸다고 전했다.

그러자 반응은 긍정적이었으며 “아직 부족하지만 열심히 해줄만 한 친구다”라며 캐스팅 해주셨다고 밝혔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새로운 예능 원석 발굴 고퀄리티 정통 토크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