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건반장’ 얼굴 본 적 없는 여성에게 3000만 원을? 로맨스 스캠 실체는?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13 16: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지난해 휴대전화 채팅으로 한 여대생을 사귀게 됐지만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던 20대 남성.

식비가 없다는 문자를 받은 이 남성은 의심 없이 돈을 보냈다고 한다. 

만난 적도 없는 남성에게 3,000만 원을 뜯어낸 이 여성의 정체가 무엇인지 13일 ‘사건반장’에서 살펴봤다.

돈을 뜯어내는 수법은 다양했다. 처음에는 식비가 없다고 했지만, 나중에는 빚 갚을 돈이 없다든지 휴대전화 요금을 미납해 연락을 못 할 것 같다는 문자까지 보냈다.

남성은 모든 말을 믿고 100여 차례나 돈을 보냈는데 심지어 대출까지 받았다. 사기를 의심한 부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검거한 결과 범인은 29세의 남성으로 밝혀졌다.

사기를 당한 이 남성이 애용한 것은 바로 로맨스 스캠.

로맨스 스캠이란 SNS 사용자를 대상으로 친분을 쌓아 믿음을 갖게 한 뒤 결혼이나 연애를 미끼로 돈을 요구하는 신종 금융사기다.

이 29세의 남성에게 당한 피해자는 그 외에 6명이 더 있었으며 피해 금액은 100만 원부터 5,000만 원에 달한다.

이 남성은 사진들을 합성해 피해자들을 속였고 바쁜 근무 시간에 전화를 걸어 피해자들이 받기 전에 끊어 버리면서 의심을 피했다.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김복준 교수는 몸캠 역시 현장에는 여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얼마 전 몸캠 현장을 급습한 형사들 앞에는 온몸에 문신한 남성들이었다. 이들은 속옷만 걸친 채 컴퓨터 앞에서 매뉴얼대로 행동하고 있었다. 

이 29세의 남성은 피해 남성에게 대출받는 방법까지 알려줬고 이미 동종 전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벌금도 미납해 수배 중이었던 상태로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JTBC ‘사건반장’은 매주 평일 오후 3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