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온앤오프(ONF) 제이어스-와이엇-유-MK가 밝힌 자기개발 ‘피아노부터 영상편집까지’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07 16: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온앤오프(ONF) 멤버들이 공백기 동안 자기개발로 개개인의 매력을 채웠다.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온앤오프(효진, 이션, 제이어스, 와이엇, MK, 유, 라운) 세 번째 미니앨범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온앤오프(ONF) 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 번째 미니앨범 ‘WE MUST LOVE’에는 프로듀싱팀 모노트리와 호흡을 맞춘 다양한 장르의 신곡에 온앤오프만의 아이덴티티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담겼다.

이날 와이엇은 “8개월 만에 컴백했다. 오랜 공백 기간을 가진 만큼 긴장된다”며 “쇼케이스를 하다 보면 항상 데뷔하는 느낌으로 긴장된다.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효진은 “8개월 만에 하는 거라 굉장히 긴장도 되고 생각했던 것보다 낯설게 느껴졌다”며 “이제 익숙할 때도 됐는데 되게 오랜만에 하다 보니 새로운 기분”이라고 쇼케이스 소감을 밝혔다.

온앤오프(ONF) 제이어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제이어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제이어스는 “8개월 동안 공백기가 길었다고 생각한다.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연습실 가서 자기개발적인 연습을 했다”며 “개개인의 매력을 살리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다”고 강조했다.

온앤오프(ONF) 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멤버들은 8개월간의 공백기 동안 개개인의 매력을 위해 자기개발 시간을 가졌다.

제이어스는 “부족한 피아노 연습을 아직도 하고 있다”고 밝혔고, 유는 “요즘 영상 편집에 관심이 생겼다. 팬분들에게 우리 모습을 더 보여드리기 위해 우리들끼리 영상을 찍고 편집해서 인터넷에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온앤오프(ONF) M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M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MK는 “작곡을 꾸준히 공부하고 있다. 모르는 것들도 많이 물어보고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고, 와이엇은 “랩메이킹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온앤오프(ONF) 와이엇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와이엇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와이엇은 “우리 곡뿐만 아니라 다른 곡들도 SNS에 올렸다. 타이틀곡을 제외한 네 곡 모두 랩메이킹을 해서 부담을 많이 가졌다. 그만큼 좋게 만들고 싶고 어떻게 해야 될지 많이 생각했다”며 “3번 트랙 ‘별일 아냐’를 통해 연습생 생활 중 힘든 순간들을 어떻게 풀어나갔는지 알려드렸다”고 설명했다.

온앤오프(ONF)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 (We Must Love)’는 우리가 만나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영화 같은 가사로 풀어내 한층 성숙해진 온앤오프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수록곡으로는 너를 찾는 여행의 시작 ‘아이 두(I Do)’, 지금 느끼는 질투심의 정체 ‘첫사랑의 법칙 (Happily never after)’, 삶의 한 가운데서 느끼는 힘든 상황을 공유하는 ‘별일 아냐 (Yayaya)’, 냉소적인 내가 다시 뜨거워진 이유 ‘아이스 앤 파이어(Ice & Fire)’까지 총 5곡이 담겼다.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를 발매하는 온앤오프는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 (We Must Love)’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