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온앤오프(ONF) 효진, 모노트리와 작업 소감 “1~3집 모두 함께 작업, 앨범 낼 때마다 세련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07 16:36
  • 댓글
  • 조회수 96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온앤오프(ONF) 효진, 제이어스, 와이엇이 프로듀싱팀 모노트리와의 작업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온앤오프(효진, 이션, 제이어스, 와이엇, MK, 유, 라운) 세 번째 미니앨범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온앤오프(ONF)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세 번째 미니앨범 ‘WE MUST LOVE’에는 프로듀싱팀 모노트리와 호흡을 맞춘 다양한 장르의 신곡에 온앤오프만의 아이덴티티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담겼다.

온앤오프는 데뷔 앨범부터 이번 3집까지 황현 작곡가를 필두로 한 모노트리와 함께 작업했다. 온앤오프의 색깔을 모노트리가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온앤오프(ONF) 제이어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제이어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제이어스는 이번 작업에 대해 “황현 PD님과 녹음할 때 제가 부족한 부분을 많이 지적해주셨다. 노래가 많이 늘었던 계기가 됐다”며 “곡도 굉장히 디테일하게 봐주셔서 집중하면서 배웠다. 공부하는 느낌으로 작업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 생각을 다 들어주시고 우리에게 딱 맞는 파트를 주시기 때문에 항상 만족스럽다”며 “표현은 잘 못하지만 우리를 잘 챙겨주셔서 항상 감사하다”고 현장을 찾은 모노트리 작곡가들에게 인사했다.

온앤오프(ONF) 와이엇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와이엇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와이엇은 “우리와 함께 가족 같은 분위기로 작업하면서 많은 걸 알려주셨다”며 “어색하지 않고 우리와 노래가 잘 어울리게 얘기를 많이 해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직접 랩메이킹을 한 와이엇은 “가사를 쓰다 보면 작곡가님들이 원하는 이미지가 있다. 제가 ‘이런 느낌으로 한 번 써 보고 싶어요’라고 했을 때 저를 믿고 쓰게 해주셨다”며 “믿음이 최고다”라고 강조했다.

온앤오프(ONF) 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앤오프(ONF) 효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효진은 “모노트리와 지금까지 계속 함께 해왔다. 1집부터 3집까지 모두 다 같이했다. 앨범 하나하나를 낼 때마다 점점 더 세련되지고 우리들과 맞다”며 “우리들에게 어울리는 곡들을 만들어주시니까 항상 감사한 마음이다. 앞으로도 어떤 곡들이 나올지 기대가 많이 된다. 좋은 곡을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 (We Must Love)’는 우리가 만나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영화 같은 가사로 풀어내 한층 성숙해진 온앤오프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수록곡으로는 너를 찾는 여행의 시작 ‘아이 두(I Do)’, 지금 느끼는 질투심의 정체 ‘첫사랑의 법칙 (Happily never after)’, 삶의 한 가운데서 느끼는 힘든 상황을 공유하는 ‘별일 아냐 (Yayaya)’, 냉소적인 내가 다시 뜨거워진 이유 ‘아이스 앤 파이어(Ice & Fire)’까지 총 5곡이 담겼다.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를 발매하는 온앤오프는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 (We Must Love)’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