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의 ‘도깨비’ 뛰어넘는 로코 보여줄까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06 17: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진심이 닿다’ 속 네 배우들과 만났다.

지난달 29일 강남구에 위치한 임피리얼 펠리스에서 ‘진심이 닿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이동욱, 유인나, 이상우, 손성윤, 박준화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이동욱-유인나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번 ‘진심이 닿다’는 ‘도깨비’의 서브 커플 유인나와 이동욱의 2년 만의 만남으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을까.

박준화 감독은 “캐스팅을 할때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싱크로율”이라며 “촬영을 진행되며 도깨비 속 이미지와는 다르다고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유인나씨를 보면서 긍정적인 에너지가 많다고 느낀다. 이동욱은 처음 봤을 때 잘생기고 연기 잘 하는 느낌과 캐릭터를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요즘은 설레는 마음도 받는다. 두 사람이 함께 해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지난 2016년 방영됐던 ‘도깨비’ 속 서브 커플로 사랑받았던 이동욱과 유인나. 두번째 멜로 연기에 달라진 연기호흡에 대해 물었다. 

이동욱은 “어떤 스타일인지 알고 있어서 편하다. 호흡도 잘 맞는다”고 입을 열었다.

이동욱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동욱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그는 “‘도깨비’ 당시의 모습들이 나에게는 영광이기 때문에 그걸 지우고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것과는 별개인 것 같다. 그 모습을 기억하는 분들에게 또 다른 설렘을 주고싶다”고 답했다. 권정록만이 주는 모습도 분명 있을거라고.

이어 유인나는 “‘도깨비’ 떄 워낙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다. 그 떄문에 지금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전작과 비슷할 거같다는 우려에 대해서 그는 “드라마를 보면 그런 생각이 안 들거다. 캐릭터도 다르고 연기하면서 이동욱에게 멋있다, 심쿵한다, 꼼짝 못 하겠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거라고 믿는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츤데레 역할을 맡게된 이동욱은 “나와 닮았다. 실제 나를 가져다 쓰는 것도 있다. 감독님이 어디까지가 츤데레고 어디까지가 짜증인지 완급조절을 잘 해주신다”고 전했다.

우주여신이라는 타이틀에 부담감을 갖고 있다는 유인나는 “우주여신이라는 4글자가 힘들게 하는 부담이 있다. 첫 미팅 때  감독님에게 대표미녀 배우분들이 해야하는 것 같은데 1순위로 나를 생각한 이유를 여쭤봤다”며 “내가 가진 러블리함을 활용하고 싶다고 하셧다. 그러면 자신이 생각하는 진심이가 나올 거라고 약속할 수 있다고 하셨다”며 캐스팅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극 중 발연기에 대한 어려움을 묻자 “발연기는 즉흥적으로 할 수 있다. 하지만 웃기려고하면 어려웠다. 현장에서 몇가지 준비해서 감독님한테 보여드렸다”며 “재밌었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드라마 ‘도깨비’ 이후 오랜만에 작품에 복귀한 유인나. 이번 ‘진심이 닿다’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오랫동안 작품 활동을 하지 않으려고 한 것은 아니다. 데뷔 이후 온전히 쉰 기간이 거의 없었다. ‘도깨비’ 이후 조금 쉬고 싶어서 몇달 쉬자 싶었는데 쉽지 않았다”며 입을 열었다.

손성윤에게 ‘진심이 닿다’  출연소감을 물었다. 그는  “데뷔를 하게된 작품도 감독님 작품이었다”며 “부담과 설렘이 공존하고 있다. 감독님은 섬세하고 판단력도 빠르시다. 좋은 장면이 나올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손성윤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손성윤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해바라기 직진남’ 역을 맡게된 이상우는 “그렇게 보일 수 있게 잘 연기해야겠다”며 “(연기를 할 때) 힘든 건 없었다. 급하게 준비했지만 주어진 시간만큼 열심히 해서 큰 무리 없이 촬영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동욱은 “(이상우와) 둘만의 케미가 좋다. 그런 부분도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동욱에게 ‘진심이 닿다’ 흥행에 대한 부담감을 물었다. 

이에 그는 어색한 웃음을 지으며 “지금 생긴 것 같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믿음이 컸다. 전작을 끝내고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유인나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유인나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동욱은 “스스로에게 느끼는 실망감이 있었다.그때 감독님이 밝고 경쾌한 작품을 하면 힐링을 하길 바란다고 하셨다”며 “전작이 어두운 드라마였기에 이번에 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박준화 감독의 전작인 ‘김비서가 왜 이래’ 속 박서준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캐릭터가 다르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똑같게) 가만 안 놔두실 것 같다. 권정록을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전했다.

배우들과 박준화 감독이 이번 드라마 ‘진심이 닿다’로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

박준화 감독은 “사실 매번 드라마 촬영하면서 사람이야기를 하고 싶다. ‘진심이 닿다’도 인간적인 관계의 흐름을 그리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츤데레인 권정록(이동욱 분)의 까칠함은 회차를 거듭 할 수록 설렘과 귀여움으로 변해간다고.

그는 “드라마를 보며 시청자가 진심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동욱-유인나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동욱-유인나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마지막으로 이번 ‘진심이 닿다’ 예상 시청율을 물었다. 

먼저 마이크를 집어든 이동욱은 “도깨비가 20% 넘는 신드롬을 일으켰지만 나는 1~2%였다. 공유꺼다. 나랑은 상관없다”고 답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그는 “편한 마음으로 하고 있지만 시청률이 잘 나왔으면 좋곘다. 감독님 전작인 ‘김비서가 왜 이래’ 정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유인나가 “감독님이 전작보다 더 잘 나오는 드라마를 하고 싶다고 하셨다. 전작보다 좀 더 잘 나오는 정도였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성윤은 “출연진 중 유일하게 나만 인스타그램을 하고 있다. 시청률 10%가 넘으면 인스타라이브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상우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상우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에 이성우는 “드라마가 재밌어서 10%는 금방 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출연진들의 대답을 들은 이동욱이 손사래를 치며 “다 개인의 의견이다”고 답하기도.

이동욱은 “아까 잠깐 상의했는데 10%가 넘는다면 커피를 팬들에게 선물하겠다고 유인나와 이야기했다”고 이야기하며 “한바가지씩 드리겠다”고 말해 또다시 웃음 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6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 이후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에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