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운명과 분노’ 송옥숙, “혼나면 되지, 왜 도망가서 죽고 그래~?” ··· 정수영 죽음에 코웃음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26 21: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운명과 분노’에서 송옥숙(한성숙 역)의 집에 경찰들이 찾아왔다. 

26일 방송된 SBS ‘운명과 분노’에서는 송옥숙(한성숙 역)의 집에 경찰들이 찾아온 모습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SBS ‘운명과 분노’ 방송 캡처

 

한성숙의 집에 갔던 강선영이 우연히 구해라 언니인 구현주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알게 됐다. 강선영이 진실을 알게 된 직후, 한성숙과 마주쳤다.

강선영은 한성숙을 피해 달아나며 구해라에게 자신이 알고 있는 진실을 알려주려 통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구해라와 통화가 연결된 직후, 차에 치여 숨지고 말았다.

강선영이 죽은 일로 한성숙의 집에 경찰들이 찾아왔다. 한성숙은 “걔가 갑자기 도망을 갔어요, 우리 물건에 손대다 들키니까. 걔가 들락거리면서 물건하고 현금이 조금씩 없어지긴 했는데... 이제와서 들춰서 뭐해?”라고 코웃음을 치며 아무렇지 말했다.

그리고는 자신의 본심을 숨긴 채 “그런 애들 불쌍하니 적당히 덮읍시다“라고 선심 쓰듯 경찰에게 말했다. 한성숙은 “나쁜 짓하다 걸렸으면 혼이 나야지, 왜 도망을 가? 누가 잡아먹나?”라고 경찰에게 들으라는듯 혼잣말을 했다.

상황에 대해 어느 정도 파악을 한 형사가 자리에서 일어났다. 한성숙은 형사에게 “여기 안 온 걸로 하자”고 말했다. 잠시 어이없어하던 형사는 알겠다고 말하고는 자리를 벗어났다.

‘운명과 분노’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