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수가 돌아왔다’ 조보아, “안긴 왜 안아가지고…” ··· 유승호에 투정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14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조보아(손수정 역)가 유승호(강복수 역)에게 투정을 부렸다. 

14일 방송된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조보아(손수정 역)가 유승호(강복수 역)에게 투정을 부리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캡처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캡처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캡처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캡처

 

늦은 밤, 손수정과 강복수가 학교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였다. 두 사람이 서로를 껴안고 있는 것을 학생에게 들키고 말았다. 그런데 하필 두 사람이 안고 있는 모습을 본 학생이 강복수와 같은 들꽃반인 윤승우였다. 

손수정은 난리가 났다. 손수정은 안절부절 못하며 “어떡해... 어떡해... 나 선생인데 어떡해...”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진정하라며 자신을 달래는 강복수에게 “왜 하필 그 타이밍에 안았냐?”고 따졌다.

손수정의 말에 강복수는 황당한 표정으로 “네가 속상해하니까 마음이 아파서 위로해주려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손수정은 강복수의 말은 듣지도 않고 “위로를 할 것이지 왜 안냐? 얘들이 보면 어쩌려고... 그렇게 다정하게, 따뜻하게 안아주면 어떡해?”라며 투정부리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손수정의 말에 강복수는 말문이 막히고 말았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