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녕하세요’ 신동엽, 물 먹이고 싶다는 사연에 멘붕… ‘목타는 사연’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14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안녕하세요’ 촬영현장 곳곳에서 물을 찾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14일 KBS는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친구가 물을 좀 마셨으면 좋겠다는 이색 고민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이게 무슨 고민이야”라면서 찰진 욕과 함께 웃어넘기려 했다.

‘안녕하세요’ / KBS
‘안녕하세요’ / KBS

그러나 고민유발자는 물 냄새를 맡아보고 얼굴을 찌푸리는가 하면 뚜껑에 따른 소량의 물도 제대로 삼키지 못해 생각보다 더 심각한 고민임을 깨닫게 만들었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20년째 물 대신 음료수와 술만 마시는 친구의 건강이 염려돼 ‘안녕하세요’에 사연을 신청했다고.

심지어 이로 인해 최근 요로결석까지 생겨 입원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물 한방울도 입에 대지 않는다고 전했다.

물을 마시면 죽을 것 같다는 믿기지 않는 사연에 김태균은 “희한한 고민”이라고 놀라워했다. 

목 타는 사연의 등장에 출연진들뿐만 아니라 방청석 곳곳에서는 연신 물 마시는 소리가 들려왔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고민유발자가 물을 마시지 못하게 된 데는 대체 어떤 이유가 숨겨져 있을지, 또 물을 마시지 않아 건강에 큰 이상은 없을지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부풀게 만드는 상황.

’안녕하세요’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물이 부족하면 몸에 나타나는 이상증세를 알아볼 예정이어서 시청자들도 방송에서 함께 체크해보시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와 함께 고민유발자를 위해 특별히 제조된 ‘물’들이 준비돼 과연 물이라면 질색하는 그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안녕하세요’ 396회는 14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