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사랑 치유기’ 연정훈, “남녀 동생끼리 연인이 된다는 건…” ··· 이도겸 설득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13 21: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내사랑 치유기’에서 연정훈(최진유 역)이 이도겸(임주철 역)을 설득했다. 

13일 방송된 MBC ‘내사랑 치유기’에서는 연정훈(최진유 역)이 이도겸(임주철 역)을 설득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최이유의 가족들이 출근하려 집을 나서는 최이유를 불렀다. 가족들은 최이유에게 임주철과 만나는 건 절대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하지만 최이유는 가족들과의 대화를 거부하고 출근했다.  

회사에 출근한 최이유의 오빠 최진유가 임주철을 따로 불렀다. 최진유는 “나는 치우를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다. 치우가 자신의 자리로 잘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다. 치우한텐 임주철 씨도 동생이고, 이유도 동생이잖아요”라고 말하며 임주철에게 최이유와 헤어질 것을 설득했다.

그러나 임주철은 “많이 생각했습니다. 저 때문에 이유 씨가 힘들어질까봐 고민 많이 했습니다. 또 누나가 가장 행복해야 할 때 걱정을 안겨준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픕니다. 하지만 또 다시 흔들려서 이유 씨를 힘들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며 최진유의 설득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최진유는 착잡한 표정으로 “다시 생각하기 힘들다는 말이군요”라고 말했다. 최진유의 말에 임주철은 정중하게 사과했다. 그리고는 “이유 씨에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최진유가 “본인이 상처받을 수도 있다”라며 다시 한 번 설득했다. 하지만 임주철은 끝까지 생각을 바꾸지 않았다. 

‘내사랑 치유기’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