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돌’ 고승재, 헐크로 변신 대작전… ‘김동현-추성훈과 함께’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13 14: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승재가 헐크가 되기 위한 특훈에 돌입한다.

13일 KBS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60회에서 ‘너의 마음이 들려’라는 부제로 고승재가 헐크가 되기 위한 특훈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승재는 김동현 선수와 특별한 훈련을 할 예정.

’해피선데이-슈퍼맨이돌아왔다’ / 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돌아왔다’ / KBS

열정을 활활 불태우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를 흐뭇한 미소 짓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늠름하게 경례를 하고 있다.

눈을 반짝반짝 빛내며 헐크로 거듭나기 위한 훈련에 집중하고 있는 그가 기특하다.

헐크 주먹부터 가면, 옷까지 완벽하게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그가 깜찍하다.

이날 그는 헐크가 되고 싶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한 체육관을 찾았다.

한국의 헐크 김동현과 만나기 위해서였다고. 그렇게 만난 김동현과 그는 특훈에 돌입했다고 한다.

그는 몸풀기 운동부터 무술까지 쉽지 않은 운동도 열심히 하는 기특한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열정적으로 훈련을 하던 그는 추성훈의 깜짝 등장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놀랐다고 한다.

2016년 4주년 특집 이후 재회한 그와 추성훈.

사랑이 누나 기억나냐는 추성훈의 질문에 그가 “누나 많이 컸어요?”라고 넉살스럽게 대답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씩씩하게 훈련하는 그는 얼마나 사랑스러울지, 열심히 특훈을 한 그가 과연 헐크로 거듭날 수 있을까.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260회는 13일 오후 5시 KBS 2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