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극한직업’, “영화 보는 사람이 웃음으로서 행복했으면” (종합)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10 19:24
  • 댓글
  • 조회수 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극한직업’이 관객들에게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10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극한직업’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 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 ‘극한직업’ 출연진들-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극한직업’ 출연진들-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먼저,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이병헌 감독은 “매번 이런 자리가 떨린다. 영화를 처음 봤는데 긴장되고 떨린다”라고 전했다.

류승룡은 “저희가 본 소감보다는 여러분들의 소감이 더 궁금하다. 시나리오 볼 때 마음속으로 웃었던 부분이 잘 구연됐고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영화 속에 잘 녹아낸 것 같다. 관객분들이 어떻게 보실지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하늬는 “작년 한 해 ‘극한직업’ 한 작품만 했다. 2018년 담은 에너지가 온전히 녹아낸 것 같아서 좋다. 설레기도 하고 떨린다”라고 언급했다.

진선규는 “작년 봄부터 여름까지 행복하게 찍었고 ‘그만큼 스크린에 잘 보여줄 수 있을까’ 걱정이 됐지만 잘 나온 것 같아서 좋고 재미있었다”라고 전했다.

이동휘는 “영화를 처음 봐서 아직 얼떨떨하다. 저 개인적으로는 좋았다”라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은 “방금까지 영화를 다 보고 왔는데 아직까지 심장이 쿵쾅쿵쾅 거린다. 영화를 다 보고 선배님들과 손을 잡는데 너무 뭉클하고 기분이 좋았다. 정말 작년 한 해 행복하게 촬영했던 만큼 영화도 잘 나온 것 같아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 류승룡은 코미디, 드라마, 좀비,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며 연기를 했다. 이에 가장 어려웠던 장면이나 재미있었던 연기가 있다면 어떤 부분이었는지 궁금했다.

류승룡은 “일단 재밌게 찍었고 보실 때 육체적으로 힘들다고 생각하시겠지만 다행히 전작의 액션보다는 더 수월하게 찍었다. 또, 재미있었던 연기라고 한다면 작품에서 오열하는 장면이 있는데 차별성 있는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혼자만 진지한 장면이라던지 울고 있지만 웃음을 자아내는 장면이 있다. 그 장면을 찍는 내내 컷할때마다 배우들과 웃으면서 행복하게 찍었고 영화 속에서 찍었던 것들을 보면서 흐뭇했었고 잔상이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류승룡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류승룡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류승룡은 영화를 위해서 12kg을 감량했다고 한다. 그는 “모든 배우들이 극 중에 맞게 몸을 디자인하듯이 저 역시 전작에 과하게 몸을 불려놔서 7개월 정도 밀가루 음식 탄수화물을 절제했다. 촬영 현장에서도 서로 차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하고 서로 위로하고 토닥여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이하늬는 “항상 촬영장에 밥차가 와도 혼자 도시락을 드셨다. 밥차에 고기반찬도 많이 나왔었는데도 안 드셨고 진짜 맛있는 맛집에서도 부들부들 떠시면서 바나나 드시고 달걀 드시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눈물 나게 피나는 노력을 하는구나. 대단하시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선배님께서 다도를 하시는데 밤샘 촬영 때 항상 테이블을 세팅하시고 차 마시다가 와서 얘기하고 쉬면서 자기 불량 촬영하러 가고 정말 친한 분위기로 촬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에서 류승룡 뿐만아니라 이하늬 역시 큰 도전을 했다. 그는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들을 보여줬다. 

이하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하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그는 “일단 솔직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기존에는 잘 나가거나 혼자 해내고 혼자 있어야 되는 역할들을 많이 했었다. 그리고 옷도 항상 변호사처럼 각 잡아야 되는 역할들을 많이 했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혼자보다는 팀워크가 중요했고 옷도 내 옷인지 의상인지 모를 정도로 편했고 다섯 명이서 다 같이 길바닥에 앉아서 차도 마시고 전혀 어색하지 않고 훨씬 좋았다. 스스로도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다섯 명의 케미가 중요한 작업인 만큼 팀워크가 좋아서 훨씬 좋았고 편안하게 작업했다”라고 전했다.

영하 속 액션과 욕설 연기에 대해서 이하늬는 “실제로 욕을 하지는 않지만 제 안에 뭔가 있는 것 같다.(웃음) 사실 액션 연기는 그전에 영화 ‘히트’에서 파이터 역할을 했었다. 그때도 힘들게 촬영했었는데 이번에도 정말 많이 힘들었다. 하지만 아까 말했다시피 이번 영화에서 자연스럽고 풀어져있는 연기들로 인해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진선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진선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진선규 또한 ‘범죄도시’에서의 이미지를 벗었다. 이에 그는 “‘범죄도시’라는 영화가 잘되기도 했고 뜻하지 않을 정도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진선규라는 사람 자체가 센 사람이야’라는 이미지가 각인이 되지 않을까 걱정했었다. 그래서 이 영화를 선택할 때 너무 해보고 싶었고 잘할 수 있는 것보다는 본래 나와 비슷한 느낌을 받아서 시나리오 받았을 때 너무 행복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하늬와 진선규는 영화에서 강렬한 키스신을 찍었다. 이에 이하늬는 “키스신보다는 액션신이라고 생각해서 별다른 어려움은 없었고 정말 고난도의 액션신이었다”라고 전했다.

진선규는 “영화의 첫 시나리오를 받고 마지막에 키스신이 있기 때문에 윤계상 배우한테 허락을 받았다.(웃음) 그 신을 찍고 난 뒤에 저 역시 ‘이건 키스신이 아닌 액션의 연장이었다’라는 생각을 했다. 최대한 어떻게 하면 좋게 보일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키스라는 것 입맞춤이 서투른 캐릭터라 순간적으로 그렇게 했을뻔해서 그렇게 찍었는데 키스신보다는 액션신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동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동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 중 막내이자 실제 막내인 공명은 “영화 ‘극한직업’에서 막내 형사고 실제로도 막내인데 처음에는 정말 긴장을 많이 했지만 촬영하면서 너무 편했다. 너무 감사하게 류승룡 선배님이 다도를 하면서 편안하게 해 주셨고 현장에서 너무 편안하게 잘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이렇듯, 다들 개성이 넘치는 배우들. 이러한 배우들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이병헌 감독은 “‘고반장‘ 역할은 무조건 류승룡 선배님밖에 안 떠올랐다, 예상한 대로 정확하게 캐릭터를 잘 표현해주셨고 하늬씨는 털털하면서도 따뜻한 캐릭터가 많이 소개가 안됐다고 생각해서 너무나 완벽한 사람한테서 오는 허당끼를 보고 싶었다. 달릴 때 볼 살 떨릴 때 본인은 좌절했지만 관객분들에게는 큰 웃음을 선사해서 좋았다. 진선규 씨는 저렇게 착한 사람이 재밌는 농담을 해줄 때의 그 느낌이 좋았다. 마치 조기축구의 재밌는 삼촌 같은 역할이었다. 동휘 씨는 두말할 나위 없이 이런 대사나 코미디의 적임자라 생각했다. 이번 영화에서도 역시나 말투나 행동을 천상 코미디를 위한 배우라고 생각했다. 공명 씨는 하얗고 맑고 순수한 면을 기대했는데 여지없이 영화에 잘 표현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병헌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끝으로 이병헌 감독은 “이영화를 하면서의 포인트는 웃음이었다. 보는 사람이 웃음으로서 행복했으면 좋겠다 생각했고, 이번 코미디 영화가 전작들과의 결은 다르지만 사실은 제 영화를 보았을 때 마음대로 웃지 못하는데 그것보다 좀 더 편하게 웃을 수 있는 결론은 많은 관객분들이 웃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하늬 또한, “살면서 밝고 해맑게 ‘하하히히호호’ 웃을 일이 많지 않아서 날이 가면 갈수록 더 심각해지고 ‘가볍게 웃음수 있는 일들이 없구나’ 생각한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면서 많이 웃고 또 보시면서 혼자가 아닌 위로받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영화 ‘극한직업’ 은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