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용왕님 보우하사’ 재희, “매력적인 ‘마풍도’ 역할, 뺏기기 싫었다”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9.01.10 15:49
  • 댓글
  • 조회수 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배우 재희가 ‘마풍도’ 캐릭터에 대한 강한 애정을 내비쳤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상암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연출 최은경, 김용민)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최은경 PD, 이소연, 재희, 조안, 김형민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 재희는 부유한 배경에 비극적인 성장 스토리를 가진 완벽주의자 ‘마풍도’ 역을 소화했다. ‘마풍도’는 피아니스트 인생 최대 위기를 가져온 괴상망측한 심청이(이소연 분)를 만나 세상의 빛을 다시 찾게된다.

이날 재희는 처음 시놉시스를 받고 막무가내 자신감이 들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만큼 캐릭터가 매력적이고 다른 사람에게 뺏기기 싫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하지 않으면 다른 누군가가 할텐데 그 꼴을 못 보겠더라. 감독님에게 제가 잘 만들어 보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재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재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재희는 또 “로맨틱 코미디는 굉장히 어려운 장르”라며 “잘못하면 개그가 될 수 있고, 기대에 못 미치면 이도저도아닌 어정쩡한 줄타기를 해야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낙천적이지만 진지할 줄도 아는 개인적인 성격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잘 맞지 않나”라고 힘줘 말했다.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남자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

오는 14일 오후 7시 1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