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반대 입장 61.5%…관련법을 개정해서 라도 막아야 한다는 입장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1.07 17: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할 경우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것에 반대했다. 특히 이들은 관련법을 개정해서라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두한 / 뉴시스
전두한 / 뉴시스

지난 4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에게 전 전 대통령 국립묘지 안장에 대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법 개정을 해서라도 국립묘지 안장을 막아야 한다는 반대 입장이 61.5%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여론 조사 / 뉴시스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여론 조사 / 뉴시스

이번 조사는 12·12사태와 5·18 내란죄로 무기징역 선고를 받고 특별 사면된 전 전 대통령이 사망할 경우 국립묘지인 현충원에 안장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인데 따른 것이다.

이 결과 특별사면 됐으므로 국립묘지 안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찬성입장은 26.8%, 모름 또는 무응답은 11.7%로 집계됐다. 반대가 찬성의 두 배 이상인 점이 돋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