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갑질 폭력’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 회사 직원 3년간 둔기로 폭행 및 협박…“‘잊혀질 권리’ 주장한 사람 맞나”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28 09: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근 양진모 회장의 폭행 논란으로 불거진 기업 대표들의 갑질 행태가 다시금 수면 위에 오르고 있다.

이번에는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의 저자인 송명빈(49) 마커그룹 대표가 수년에 걸쳐 직원 양모씨(33)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게다가 송 대표는 양씨의 여권과 신분증을 빼앗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송 대표는 2016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약 3년여간 서울 강서구 마커그룹 사무실에서 거의 매일 양씨에게 협박과 폭행을 가했다.

송명빈 대표(우측에서 두 번째) / 연합뉴스
송명빈 대표(우측에서 두 번째) / 연합뉴스

양씨는 2013년 9월 마커그룹에 입사한 후 개발을 제외한 전 업무를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손과 발로 폭행한 것은 물론, 둔기를 이용하기도 하는 등 폭행의 수위가 높았다. 게다가 공개된 녹음파일에서는 울부짖으며 비는 양씨를 끊임없이 폭행한 사실까지 밝혀졌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양씨가 회사에서 배임과 횡령을 저지르고 도주한 인물이라며, 폭행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양씨가 상황을 유도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영상이나 녹음파일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명빈 대표는 세계 최초의 디지털 소멸 원천 특허 ‘디지털 에이징 시스템(DAS)’를 보유한 인물이며, 박근혜 정부 시절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조경제타운 우수멘토로 활동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