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랑스 경찰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 셰리프 셰카트 사살”…이슬람국가(IS), 배후세력 자처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14 0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시민들을 향해 총을 난사해 3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 셰리프 셰카트(29)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 AFP통신은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부 장관의 말을 빌려 13일(현지시간)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가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고 확인했다.

카스타네르 장관은 경찰관 3명이 셰카트와 인상착의가 일치하는 남성을 거리에서 발견해 체포에 나서자 해당 남성이 경찰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고, 이에 경찰이 그를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셰리프 셰카트 / 연합뉴스
셰리프 셰카트 / 연합뉴스

카스타네르 장관은 테러 관련 수사 책임 검사가 총격 용의자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이로써 지난 11일 저녁 총격 사건 후 용의자가 도주하면서 48시간에 걸쳐 이어졌던 범인 수색, 검거 작전도 끝나게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용의자 셰카트는 지난 11일 스트라스부르 구도심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자동권총으로 시민들을 쏜 뒤 도주했다. 프랑스 정부는 700명이 넘는 경찰을 투입해 그를 추적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번 총격 사건으로 3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선전매체 아마크 통신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스트라스부르 총격 사건 용의자가 IS 전사 중 한명이라면서 (IS를 상대로 대테러전을 벌이는) 연합국 국민을 겨냥한 작전을 수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용의자로 지목된 스트라스부르 태생의 셰카트는 총격을 가할 당시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고 프랑스 당국은 밝힌 바 있다.

‘알라후 아크바르’는 IS 등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이 테러 범행 때 자주 외치는 말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