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KY캐슬(스카이 캐슬)’ 윤세아, 김병철의 스터디룸 부수고 반란 시도…카드 잘리고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8 00: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SKY 캐슬’에서는 윤세아가 김병철의 스터디룸을 부수고 대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SKY 캐슬’에서는 승혜(윤세아)는 주영(김서형)의 학습코디에서 탈락되고 남편 민혁(김병철)이 직접 아들의 과외를 하겠다는 말을 들었다.

 

jtbc‘SKY 캐슬’방송캡처
jtbc‘SKY 캐슬’방송캡처

 
승혜(윤세아)는 민혁(김병철)이 예전보다 더 아이들을 힘들게 할거라는 생각을 하고 수임(이태란)과 얘기를 나누다가 두 아들을 위할 방안을 생각해냈다.
 
승혜(윤세아)는 민혁이 만들어 놓은 사육장 같은 스터디 룸을 없애고 두 아들을 만나 식사를 했다.
 
이어 두아들에게 “나는 니들이 아빠말 듣고 힘들어하는 것보다 사고 치는게 더 낫다”라고 했다.
 
승혜(윤세아)와 두 아들은 집으로 돌아왔고 민혁(김병철)이 난리를 칠 줄 알았는데 조용히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게 됐다.
 
민혁(김병철)은 승혜에게 “간장게장이 짜지도 않고 간이 딱 맞는게 밥도둑이네”라고 했다.
 
또 민혁은 차분한 목소리로 “곰곰히 생각해봤어. 한발짝이라도 느린사람이 왜 대드는 걸까? 존경심이 들게 환경을 조성해 줘야지. 카드내놔”라고 말했다.
 

민혁은 승혜의 카드를 자르고 “스터디룸 사흘 안에 복구해놔. 이제 생활비는 주급으로 직접 주겠다”라고 했고 승혜는 놀란 표정을 지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jtbc 금토드라마‘SKY 캐슬(스카이 캐슬)’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