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련, 신비한 눈빛 뽐내는 화보 공개 ‘ 나이가 믿기지 않는 프로페셔널함’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8.12.04 14: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초등학교 5학년 소녀 수련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의 화보를 장식하며 첫 선을 보였다.

유명 연예인이나 아이돌 등 성인들이 촬영하는 패션 매거진 화보에 아역 모델이 데뷔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수련은 5살 때부터 장난감 대신 악기를 가지고 놀면서 자연스럽게 가수의 꿈을 키워 왔다.

다룰 수 있는 악기도 피아노, 바이올린, 우쿨렐레, 기타 등 다양하다.

음악에 대한 남다른 재능을 갖췄다.

수련 / 뷰티텐(Beauty10)
수련 / 뷰티텐(Beauty10)
수련 / 뷰티텐(Beauty10)
수련 / 뷰티텐(Beauty10)
수련 / 뷰티텐(Beauty10)
수련 / 뷰티텐(Beauty10)

이번 화보 촬영에서 수련은 폴리스 점퍼에 비니를 쓴 캐주얼 스타일부터 니트 원피스와 체크코트에 베레모를 쓴 스타일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카메라 작가는 “초등학생이라곤 믿을 수 없을 만큼 차분하고 신비스런 눈빛이 인상적”이라며 “눈빛이 더욱 돋보이도록 다양한 표현은 자제하며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날 10년 넘는 경력의 연예계 베테랑 화보 촬영 관계자들은 “아이가 가질 수 없는 감성적인 눈빛과 아우라가 느껴진다. 한국에서 가장 예쁜 아역 광고모델로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구동성으로 엄지를 치켜세웠다.

수련은 최연소 스타디움 연습생으로 연습에 전념하고 있다.

Tag
#수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