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1억을 뿌리는 남자 헤미넴, 실은 청소년수련관에서 지내던 순진한 청년이었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1.21 2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서울 강남 한 클럽에서 1억 원어치 돈다발을 뿌린 남자, 헤미넴이라는 남성은 이미 유명인사였다.

2억 5천만 원짜리 샴페인을 시키는가 하면 거액의 돈을 뿌리는 그는 SNS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어떤 유튜버는 그를 패러디하기도 했다. 그가 가는 곳에는 뿌리는 돈 때문에 따라다니는 젊은이들까지 생겨났다.

21일 ‘실화탐사대’에서는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남성, 바로 헤미넴을 취재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헤미넴을 찾을 수가 없었다. 최근 핼러윈 축제에서 등장한 이후로 그를 본 사람이 없다.

SNS까지 폐쇄한 헤미넴. 그는 어디로 간 것일까?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헤미넴은 소통회를 열고 참가자들에게 현금을 건네줬다. 참가자들은 대부분 20~30대로 청년층들이었다.

그는 기부 명목으로 청년들의 아이디어를 모집하는 ‘엔젤투자’ 사업을 벌였다. 중국의 유명 투자 기업까지 창업을 돕겠다고 포부를 밝힌 헤미넴.

그러나 실제 소통회에 참여한 사람들은 그의 전문성을 의심했다. 비트코인의 총 양이 1,800만 개도 안 돼는 상황에서 헤미넴이 1,800만 개를 산다고 주장한 것. 배경지식이 없으니 말도 안 되는 말을 한 셈이다.

또한 그는 비트코인 닷컴 CEO 로저버와 친분을 과시하며 전용기까지 탔다고 주장했으나 거짓이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제작진은 지인을 통해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됐다.

헤미넴이 1억을 뿌린 게 아니라는 것. 500만 원을 20번 뿌려야 하는데 실제 알아보니 직접 뿌린 돈은 500만 원 정도였다.

또한 헤미넴이 술이 킵(보관) 문화를 받아서 한 행동이라는 말도 나왔다. 즉, 술을 여러 차례 주문한 것이 아니라 보관을 했다가 다시 시켰다는 것.

지인들은 그를 그렇게 부유한 사람으로 보지 않고 있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그리고 제작진은 헤미넴의 행적을 청소년수련관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기억하는 증언들이 나왔다.

순진한 청년이었지만 공부와는 거리를 두고 투자에만 관심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