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렘주의보’ 강서연, ”재벌 아들인 걸 알았으니 포기가 안 되겠지” ··· 한고은 자극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1.30 0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설렘주의보’에서 강서연(강혜주 역)이 한고은(한재경 역)을 자극했다.

29일 방송된 MBN ‘설렘주의보’에서는 강서연(강혜주 역)이 한고은(한재경 역)을 자극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강혜주와 한재경 대표가 우연히 마주쳤다. 강혜주는 한재경 대표에게 자신의 청첩장을 건네며 한재경 대표를 차우현과 자신의 약혼식에 초대했다.

하지만 한재경 대표는 못마땅한 표정으로 강혜주에게 “나한테 축하받고 싶어요?”라고 물었다. 이어서 “마주하고 있을 이유가 없네요”라고 말하고는 가던 길을 가려 했다.

강혜주는 그런 한재경 대표에게 “차우현 씨가 깨끗하게 단념이 됐나요? 깨끗하게 단념했으면 광고 계약 소송을 정리해줄게요. 다른 계열사 광고계약도 줄 수 있어요”라고 말하며 딜을 시도했다.

한재경 대표는 강혜주의 제안을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리고는 ”차우현 씨에 대한 유정이 마음은 달라질 거 없어요”라고 말했다.

한재경 대표의 말에 강혜주는 “최고그룹 아들인 걸 알았으니 절대 놓치기 싫겠지“라며 한재경 대표를 자극했다. 이어서 “내 약혼식에 꼭 와요. 그 마음 어떻게 달라지는지 보여줄테니까”라고 경고하고는 차갑게 돌아섰다.

‘설렘주의보’는 매주 수, 목 밤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