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8 청룡영화제] ‘독전’ 故 김주혁-‘신과함께‘ 김향기, 조연상 수상…“지치지 않는 배우 될 것” 눈물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1.23 22: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조연상에는 ‘독전’ 故 김주혁, ‘신과함께-죄와 벌‘ 김향기가 호명됐다.

2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이 진행됐다. 사회는 김혜수, 유연석이 맡았다.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이날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신과함께-죄와 벌‘ 김동욱, ‘독전’ 故 김주혁, ‘1987’ 유해진, ‘버닝’ 스티븐 연, ‘공작’ 주지훈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수상의 영광은 ‘독전’ 故 김주혁 차지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영화 ‘독전’에서 함께 고생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주혁씨도 많이 기뻐하고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대신했다.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영화 ‘독전’에 함께 출연한 진서연은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찡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어 소개된 여우조연상 후보 역시 쟁쟁했다. ‘미쓰백’ 권소현, ‘허스토리’ 김선영, ‘신과함께-죄와 벌’ 김향기, ‘독전’ 이주영, ‘독전’ 진서연이 이름을 올렸다.

그 가운데 여우조연상의 트로피는 ‘신과함께-죄와 벌‘ 김향기가 품에 안았다.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SBS ‘제 39회 청룡영화상 (2018)’ 방송 캡처

김향기는 “너무 깜짝 놀랐다. 감사하다. 일단 처음 ‘신과함께’를 찍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2부가 개봉한 고등학교 3학년까지 많은 경험을 하고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촬영하면서 이끌어주시고 호흡 맞춰주신 배우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겁고 영광스러웠다. 누구보다 저를 응원하고 사랑하는 가족들, 그리고 주호민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 성인이 되기 전 10대 때 좋은 선물과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스스로 지치지 않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가 되겠다”고 눈물의 소감을 덧붙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