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 ‘자아도취 끝판왕’과 ‘청정 섬소녀’의 만남 “극과 극이 매력”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14 18: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톱스타 유백이’의 김지석과 전소민이 극과 극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불금 시리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 허정민, 유학찬 감독이 참석했다.

김지석은 자기애로 똘똘 뭉친 자아도취 끝판왕, 상위 0.1% 셀럽이자 톱스타인 유백 역을 맡았다. 

김지석-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지석-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톱스타 설정은 기존에도 많이 사용됐던 소재. 김지석은 “타 작품에도 연예인들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가 많이 있다. 김지석만의 유백이를 만드는데 시간을 가장 많이 투자했다”며 “물리적으로 떨어진 곳에서 촬영하다보니 평소 누리던 것들에 대해 제약이 생기더라. 그것에 대해 감사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유백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로케이션이 섬에서 이뤄지는 점이 신선했다. 톱스타 유백과 섬 생활 속 유백의 극과 극 모습이 매력적이다”라고 답했다. 

김지석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지석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반면, 전소민은 예쁘고 사랑스러운 로코 여주가 아닌 필요할 땐 박치기로 멧돼지도 때려잡는 100% 청정 섬소녀 오강순 역을 맡았다. 그는 “‘런닝맨’으로 예능이미지가 있지만 막상 재밌는 역을 해본적은 없다. 드라마에서 나를 내려놓는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다. 어떻게 보일지의 걱정보다는 역할에 충실하고 잘 나올 수 있을지에 중점을 뒀다. 또 저의 재밌는 모습을 좋아해주시니까 그런 비슷한 맥락의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제가 잘 할 수 있는 역이고 재미있게 찍고 있다”고 전했다.

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사투리 연기에 대한 부담에 대해서는 “걱정을 많이 했다. 부담스럽거나 거부감 들지 않게 최대한 비슷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섬 촬영에 가면 감독님을 비롯해 스텝 분들도 다 사투리를 구사하신다”고 밝혔다.

tvN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