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톱스타 유백이’ 유학찬 감독, 배우 캐스팅 기준은 “인성 평가 빅데이터 중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14 18: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톱스타 유백이’ 유학찬 감독이 우스갯소리와 함께 배우들과의 친화력을 자랑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불금 시리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 허정민, 유학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감독은 ‘톱스타 유백이’의 캐스팅 기준을 묻는 질문에 “단짠 단짠 드라마이다. 감동과 웃음이 함께 있어 어려운 연기가 요구됐다”며 “연기 내공이 있는 팔색조 같은 배우들을 찾았다. 특히 인성 평가 빅데이터를 중요시했다. 나는 트리플 A형이라서 택시도 못 잡는다. 배우들 디렉션 줄 때 까칠한 분들과 작업할 수 없다. 그래서 인성이 좋다는 분들과 함께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학찬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유학찬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유 감독은 김지석에 대해 “복근을 만들기 위해 탄수화물을 끊고 몰입했다. 섬 촬영하면 밥차가 정말 유일한 낙인데, 지석 씨만 밥을 먹지 않고 고생을 했다. 그만큼 노력을 많이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지석-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지석-전소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유학찬 감독은 ‘내 귀에 캔디’로 인해 인연이 닿은 전소민과 이번에 다시 의기투합했다. 유 감독은 “전소민이 마음에 들었다기보다는 전소민의 어머니가 재미있어서 캐스팅하게 됐다. 전소민의 어머니가 굉장히 잘해주신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했다. 이어 “전소민은 밝은 연기자다. 어떻게 저렇게 몰입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그의 칭찬을 덧붙이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tvN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