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죽어도 좋아’ 타임루프로 풀어낸 힐링 로맨스릴러 드라마…‘오피스물’ 성공 계보 이을까 (종합)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06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드라마 ‘죽어도 좋아’가 색다른 ‘오피스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은진 PD와 배우 강지환, 백진희, 박솔미, 공명, 류현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죽어도 좋아’는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 ‘동네 변호사 조들호 시즌1’ 등을 연출한 이은진 PD가 연출을 맡아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타임 루프를 소재로 ‘악덕 상사 갱생 프로젝트’를 담아낸 드라마다.

배우 박솔미-강지환-백진희-류현경-공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박솔미-강지환-백진희-류현경-공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2년 전쯤 원작 웹툰을 보며 드라마화를 생각하게 됐다는 이은진 PD는 “좋은 드라마의 연출을 맡게 돼서 영광이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동명의 웹툰을 정말 재밌게 봤다. ‘싫어하는 사람을 갱생시킬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드라마”라고 연출 의도를 밝히며 “2년 전 원작 작가님을 만나서 많은 대화를 했다. ‘사람이 사람을 바꿀 수 있는가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는 작가님과 저 모두 이견이 없었다”며 작품의 메시지를 전했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

이은진 PD는 “오피스라는 공간이 힘든 이유가 사람과 사람이 부딪히는 공간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같은 공간에서 일을 하는데 서로 맞지 않는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가 싶다. 또 원치 않게 악역이 돼야 하는 사람도 있을 거다. 모두가 ‘이루다’일 수는 없지 않나. 그런 부분을 신경 쓰려고 했다”며 노력의 지점을 털어놨다.

아울러 그는 “각색의 포인트는 ‘오피스’에 있다”며 “최대한 원작에서 많은 부분을 가져오려고 했다. 그래서 대부분의 줄거리는 원작을 살렸지만 또 어떤 부분은 다르게 표현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백진희-강지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백진희-강지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극 중 남의 시선 따위 신경 쓰지 않는 악덕 상사 ‘백진상’ 역을 맡은 강지환은 작품 선택 이유에 “그전에는 복수극이나 장르물처럼 강하고 센 역할을 많이 했다.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를 하게 돼서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웃어보였다.

이어 그는 “저 역시 웹툰의 팬이다”라며 “많은 분들과 즐겁게 촬영할 수 있는 작품인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백진상’과 맞서는 마케팅팀 대리 ‘이루다’ 역을 연기하게 된 백진희는 자신이 맡은 역할을 “공감이 많이 가는 캐릭터”라고 소개하며 “사이다 발언을 많이 하는 역을 맡아 대리만족을 하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출연했던 드라마 ‘저글러스’에서 비서 ‘좌윤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그는 이번 캐릭터의 차별성에 대해 “캐릭터의 직업적인 부분이 다르다”며 “전에는 비서 역할이라 상하 관계가 심했다면 지금은 조금 동등한 위치가 아닌가 싶다. 또 ‘좌윤이’는 사랑스러운 느낌이 강했고 지금은 정의로운 느낌이 강하다. 그 부분에 포커스를 두고 연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타임루프’ 소재에 대한 고충으로 “같은 장소, 같은 사람, 같은 상황에서 다른 감정을 내야 하는 점”을 꼽으며 “촬영 여건상 한 장소에서 촬영을 할 경우 그 자리에서 해당 장면을 다 끝내야 하다 보니 쉽지는 않더라. 그래도 감독님과 열심히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솔미-강지환-백진희-류현경-공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박솔미-강지환-백진희-류현경-공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극 중 사내 인기스타인 개발팀 대리 ‘강준호’ 역을 맡은 공명은 ‘이루다’ 역의 백진희를 향한 애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캐릭터의 싱크로율에 대한 질문에 “저와 ‘강준호’는 많이 비슷하다”고 운을 떼며 “장난기 있는 부분이 원래 제 성격과 닮았다. 반면에 ‘4차원’ 같은 점은 좀 다르다. 그래서 이 캐릭터에 더욱 매력을 느꼈다. 그런 자유분방함과 여유로움을 담아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동네 변호사 조들호’로 이은진 감독과 한차례 합을 맞췄던 박솔미는 “이 작품을 하며 ‘컴백 소감’에 대한 질문을 자주 받았다. 그런데 사실 특별한 건 없다. 현장에 대한 갈증도 있었지만 제 아이들과의 시간도 가치 있는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제가 2년 전에 원작 웹툰을 봤을 때 강지환 배우가 캐스팅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실제로 강지환 배우가 이 드라마에 캐스팅이 됐다고 해서 정말 신기한 경험이라고 느꼈다”며 놀라운 일화를 전했다.

‘이루다’와 동지애를 보여주는 마케팅팀 대리이자 ‘워킹맘’인 ‘최민주’ 역을 맡은 류현경은 자신의 캐릭터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다. 자신의 일에 대한 소신과 일을 지키려는 마음이 저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극 중에서 ‘가짜 배’ 분장을 하고 나온다. 진짜도 아닌데 굉장히 많은 편견이 생기더라. 실제로 임신을 한 상태로 일을 병행하시는 분들에 대한 고민을 자주 하게 됐다”며 “특히 저희 언니가 ‘워킹맘’이다. 가까이서 지켜보는 입장으로서 그 다양한 감정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PD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은진 PD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은진 PD는 “요즘은 ‘분노의 시대’ 같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사람들이 화가 많이 나 있고 동시에 좌절해 있다. 또 많은 직장인들은 ‘번아웃’ 상태다. 그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힐링과 공감이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각색했다”며 “그래도 저희 드라마는 가벼운 오피스물이다. 그 부분을 시청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애정 어린 기대를 표했다.

한편, ‘직장의 신’, ‘김과장’, ‘저글러스’ 등 KBS 대표 오피스물의 성공 계보를 이을 작품으로 주목받는 오피스 코미디 로맨스릴러 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11월 7일 밤 10시 KBS2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