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택시 기본요금, 내년부터 3,800원 유력…‘할증 시간은 11시-심야할증 기본요금은 5,400원’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0.27 04: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서울시가 택시 기본요금을 내년부터 3천8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열린 ‘택시요금 정책 및 서비스 개선 공청회’에서 택시 기본요금을 각각 3천400원, 3천800원, 4천700원으로 올리는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서울 택시는 기본요금 3천원과 시간 요금(100원당 35초), 거리요금(100원당 142m)으로 구성돼 있다.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는 심야 할증요금(3천600원)이 적용된다.

서울시가 제시한 1안은 기본요금을 3천400원으로 올리고 거리·시간 요금을 유지하는 내용이다.

2안은 기본요금을 3천800원으로 인상하고 거리요금을 100원당 132m로, 시간 요금을 100원당 31초로 올리는 방안이다.

3안은 기본요금을 4천700원으로 올리고 거리요금을 100원당 132m, 시간 요금을 100원당 31초로 적용한다.

이 중 기본요금을 3천800원으로 인상하는 2안이 가장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다. 1안의 요금 인상률은 5.3% 수준이어서 택시기사 처우개선이 어렵고 3안은 인상률이 30%를 넘어 시민 반발이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심야할증 기본요금은 3천600원에서 5천400원으로 인상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단거리 승차 거부 방지를 위해 심야 기본요금 거리를 2㎞에서 3㎞로 연장하고, 심야할증 적용 시간은 오후 11시로 앞당겨 적용한다.

택시요금 인상은 서울시의회 의견 청취, 물가대책심의위원회·택시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된다.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2천400원에서 3천원으로 인상된 후 6년 만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