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폭행 피해’ 더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측, 소속사 PD·김창환 고소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22 12: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10대 밴드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승현 형제 측이 소속사 미디어라인터테인먼트 프로듀서 문모 씨와 김창환 회장을 폭행·폭행 방조 등의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형제의 아버지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는 22일 오전 11시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문PD를 상습 및 특수 폭행, 김창환 회장을 폭행 방조, 이 모 대표와 회사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형제의 아버지는 폭행에 사용된 철제 봉걸레 자루를 증거 물품으로 가져왔다.
 
앞서 이석철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5년부터 프로듀서한테서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야구방망이와 철제 봉걸레 자루 등으로 엎드려뻗쳐를 해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측 고소장 접수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보이밴드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승현 측 정지석 변호사와 아버지 이유석 씨가 폭행 PD 및 소속사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지난 19일 이석철 측은 소속사 PD에게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8.10.22 / 연합뉴스

 
이날 김 회장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이석철 측은 21일 폭행 피해를 입증할 추가 증거 사진과 녹취 등을 공개했다.

이것이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 증거물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보이밴드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승현 측 정지석 변호사(왼쪽부터)와 아버지 이유석 씨가 폭행 PD 및 소속사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에 대한 고소장 제출을 하고 있다. 지난 19일 이석철 측은 소속사 PD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8.10.22 / 연합뉴스

 
아래는 이석철 측 변호사 공식 입장.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이석철, 이승현의 대리인 법무법인 남강(담당변호사 정지석)은 금일 11:00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가해자인 문영일 피디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합니다.
 
고소장은 고소인들의 법정대리인인 아버지가 직접 제출하며, 정지석 변호사가 동행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지석 변호사 드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