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열린음악회’ 휘성, 감미로운 음색으로 ‘Insomnia’-‘가슴 시린 이야기’ 열창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0.21 19: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열린음악회’에 휘성이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에서는 휘성이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KBS1 ‘열린음악회’ 방송 캡처
KBS1 ‘열린음악회’ 방송 캡처


휘성이 무대 위에 모습을 드러내자 관객들은 큰 환호로 휘성을 맞았다.

휘성이 부른 첫 곡은 ‘Insomnia’였다.

관객들은 박수를 치며 휘성의 노래를 따라불렀다.

휘성도 관객들만큼 즐거운 표정으로 노래를 불렀다.

휘성은 ‘Insomnia’를 부르는 동안 여유있게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다음 곡은 엘튼 존의 ‘Sorry seems to be the harsest words’였다.

휘성이 마지막으로 부른 곡은 ‘가슴 시린 이야기’였다.

휘성은 진정성이 담긴 목소리로 가사를 표현했다.

또 호소력있는 가창력으로 관객들에게 큰 여운을 남겼다.

휘성의 노래가 끝나자 관객들은 휘성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열린음악회’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KBS1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