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배반의 장미’, 김인권-정상훈-손담비-김성철이 만들어갈 사람냄새 나는 코미디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0.10 18: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반의 장미’가 옹기종기 코미디를 만들어갈 수 있을까. 

쌀쌀한 가을날씨가 시작된 10일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배반의 장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번 시사회에는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 박진영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반의 장미’는 각자 자신의 인생이 세상 제일 우울하고 슬플 것이라 자부하는 3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이번 ‘배반의 장미’로 첫 장편작에 도전한 박진영 감독. 그는 “캐스팅이 상상 이상으로 잘 됐다”며 “어떤 의도를 갖기보다는 배우들에게 극을 맡겼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정상훈과 김인권의 경우 코미디 장르를 잘 알거라고 생각했다고.

이에 김인권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떄 대사가 훨씬 많았다”면서 “좁은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을 지루하지 않고 답답하지 않게 연기하기 위해 연구했다”고 답했다. 그는 기존과 달리 문학성이 짙은 코미디기 때문에 늘 해왔던 것과는 다르다면서도 “기분이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독특한 목소리 톤으로 연기를 선보인 정상훈은 “공부를 많이한 사람이면서 잘난척을 좋아하는 특유의 딕션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며 “목소리톤이 영화가 끝났는데도 기억이 남는다”고 웃음 지었다. 

‘배반의 장미’ 출연진 / 서울, 최시율 기자

손담비의 첫 주연작으로 알려진 이번 ‘배반의 장미’. 그는 이번 작품에 대해 “배반의 장미가 잘 되서 다음 작품도 꾸준히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첫 주연작이라 떨리고 붕 떠있다며 “이 기회를 잡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성철은 “큰 화면으로 보는게 익숙하지 않다”면서 “뮤지컬과 영화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의 연국을 보는 느낌이었다고.

김성철 / 서울, 최시율 기자

코미디의 대가로 알려진 김인권과 정상훈. 서로의 연기에 대해 물었다. 김인권은 “정상훈이 SNL에서 보여줬던 코미디언의 기량을 펼쳐줘서 편했다”며 “아이디어나 애드립 등이 많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특히 병남 역할에 부담감이 있었다는 그는 “코믹한 애드립 등에서 많이 도움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상훈은 “김인권은 우뚝 서있는 분”이라며 “이분이 극을 잘 이끌어가고 인정받는지 깨달았다”고 미소 지었다. 

코미디 영화에 첫 도전하는 손담비와 김성철. 두 사람에게 코미디 연기가 어렵지 않았나고 물었다. 먼저 손담비는 “내 안에 코믹적인게 있다고 느껴 어렵진 않았다”고 말하며 “친구들 사이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라고 웃음 지었다. 이번 작품으로 자신 안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고.

이어 김성철은 “내 자체가 웃긴 사람이 아니라서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감독과 형님, 누나에게 많이 알려줬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코미디 호흡이 어떤건지 생각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출연진들에게 특별히 기억에 남는 촬영장 에피소드가 있냐고 물었다. 김인권은 “웃음은 정상훈에서 발생한다”면서 현장이 즐거웠다고 답했다. 특히 애드립을 많이 한 것 같다고. 

이어 손담비는 “발가락 씬의 경우 오빠의 아이디어”라면서 “생각보다 재밌는 요소가 됐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많은 웃음 포인트가 존재하는 영화 ‘배반의 장미’. 감독에게 영화 웃음포인트를 집어달라고 부탁하자 “딱 집어 어느 부분을 재밌게 할 의도는 없다”며 “지나가는 대사 등에서 웃음포인트가 많다”고 설명했다. 지나가는 행동이나 대사 등을 살리고 싶었다는 그는 “어느 정도 잘 나온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김인권 / 서울, 최시율 기자

15세 관람가인 이번 ‘배반의 장미’. 하지만 생각보다 높은 선정성에 대해 물었다. 감독은 “보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면서 “수위가 높다낮다 보다는 제작진들의 판단에 재밌겠다 싶었다”고 답했다. 때문에 수위가 강하다는 생각을 하지 못 했다고. 

극 중 찰진 욕설 연기를 선보인 손담비. 그는 “욕설하는게 여섯가지 버전이 있다”면서 “욕을 잘 한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하룻밤 사이에 일어나는 일을 그리고 있는 작품 특성상 한 옷만 입고 촬영한 출연진들. 특히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은 손담비에게 불편하지 않았냐고 묻자 “앉을때 특히 불편했다”면서 “목적이 있는 캐릭터다 보니 인위적으로 집어넣은 요소”라고 설명했다. 

여러 제목 후보군 가운데 ‘배반의 장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묻자 박진영 감독은 “원래 ‘사랑은 죽음보다 어렵다’라는 원작이 있다”면서 “촬영하는 와중에도 제목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극 중 닉네임이 ‘배반의 장미’인 손담비에게 자신의 닉네임으로 영화 제목이 확정됐을 때 어땠냐고 묻자 “특별하게 내 이름으로 지어진 건 아니다”라면서도 “기분은 좋았다”고 웃음 지었다. 

마지막으로 김성철에게 역할을 맡으며 힘든 점이 없었는지 물었다. 김성철은 “실제로 명석하지 않다”면서 “캐릭터를 만드는데 정상훈과 김인권에게 많이 물었다”고 답했다. 행동이나 표정 등을 피드백 해줬다며 “그걸 따라가다보니 일자무식 캐릭터가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화기애애한 네 출연진들이 만든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배반의 장미’는 다음달 18일 전국극장에서 개봉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