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안시성’ 남주혁, 첫 스크린 신고식 “가장 어려웠던 건 부담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9.12 20: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안시성’ 남주혁이 성공적인 첫 스크린 진출을 알렸다.

12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광식 감독을 비롯해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천하를 손에 넣으려는 당 황제 이세민에 맞서 고구려를 지킨 양만춘과 안시성 성민들의 사투를 담았다.

사물 역을 맡은 배우 남주혁은 ‘안시성’으로 첫 스크린에 데뷔한다. 그는 “영화가 처음이라, 큰 스크린으로 저의 모습을 보는 것은 처음이다. 영화가 새롭게 느껴진다.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하나로 뭉쳐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주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주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이번 작품을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부담감이었다. 너무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하는 데다 스크린 첫 도전에 부담이 됐다. 부담감 이겨내려고 열심히 준비했고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려고 했다. 선배들이 잘 챙겨주셔서 편하게 잘 적응해갔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이날 배성우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처음엔 소재가 제일 끌렸고, 팀이 너무 좋아서 선택했다. 조력자 역이지만 조련을 해볼까 했지만 감독님의 반대에 대본대로 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조인성과 톤을 주로 고민했다. 좀더 일상적인 모습을 서로 보여줬을 때 끈끈해 보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연기적 포인트도 덧붙였다.

배성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성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렇다면 영화 ‘안시성’을 통해 김광식 감독이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이었을까. 이에 그는 “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것은 고구려인의 불굴의 의지였다. 양만춘이라는 캐릭터는 평화를 주장하다 반역자가 된다. 전쟁에 반대를 하다가 전쟁이 나자 승리를 이끌면서, 전쟁의 비극성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영화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