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자 3대3 농구, 중국에 역전패 후 은메달 획득…김낙현 “파울 없었다면 상황 바뀌었을 것”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8.27 02: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3대3 남자농구 경기에서 한국이 은메달을 따냈다.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3대3 농구 중국과 결승에서 한국 대표팀은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17-15, 2점 차로 앞선 한국 남자 3대3 농구대표팀은 마지막 수비에 들어갔다.

중국 대표팀 황원웨이는 외곽에서 드리블하다 경기 종료 4.4초를 남기고 슛을 던졌고 앞에 있던 김낙현(전자랜드)은 손을 뻗었다.

이어 곧바로 심판이 휘슬을 불었다.

육안으로는 확인이 힘든 상태였으나 관중석에선 야유가 쏟아졌다.

결국 황원웨이가 자유투 2개를 성공하면서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한국은 중국에 18-19 역전패했다.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3대3 농구대표팀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김낙현 / 뉴시스
김낙현 / 뉴시스

어렵게 3대3 농구대표팀을 꾸려 이번 대회에 출전했던 선수들은 코트에 주저앉아 얼굴을 감쌌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으로 들어온 김낙현 선수는 한참 동안 입을 열지 못하다 “마지막 파울의 빌미를 만들었다. 나 때문에 진 것”라며 자책했다.

이어 그는 “상대 선수가 분명히 슛을 쏜 뒤 내 손에 자기 손을 휘둘러 쳤다. 파울이 불리지 않았다면 상황은 바뀌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했던 게 모두 물거품이 된 것 같아 괴롭다. 많이 힘들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팀 막내 양홍석(KT)은 “(김)낙현 형 때문에 진 게 절대 아니다. 결과는 아쉽지만 받아들여야 하지 않겠나”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