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안시성’ 설현-정은채, 오고가는 칭찬 속 기대되는 ‘여성 캐릭터의 활약’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8.21 16: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안시성’ 설현과 정은채가 훈훈한 덕담 속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혔다.

2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점에서 영화 ‘안시성’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오대환, 정은채, 김광식 감독이 참석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라고 평가받는 88일 간의 안시성 전투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설현-정은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설현-정은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 중 정은채는 고구려의 미래를 내다보는 신녀 시미 역을, 극중 설현은 수노비 부대 리더 백하 역을 맡았다.

정은채는 “처음 대본 봤을 때 주요 여자 캐릭터가 두 인물이라서 제가 설현 씨가 맡은 백화 역을 제가 해보면 어떨까 생각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설현 씨가 강렬하게 잘 해내신 것 같아 좋았다. 캐릭터가 힘이 있고 강인함이 독보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정은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은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설현은 정은채가 연기한 미래를 보는 신녀 시미 역에 대해 “신비롭고 우아한 캐릭터라 언젠가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라고 말했다.

이어 “정은채 선배님이 정말 잘 소화해주셨다. 선배님이 아니면 완벽하게 소화할 수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설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설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진감 넘치는 전쟁 상황 속 정은채, 설현이 표현할 여성 캐릭터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영화 ‘안시성’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