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국날씨] 태풍 솔릭 우리나라 영향가능성↑…열대야-폭염 주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8.18 0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말복 이후 폭염이 주춤해지며 열대야 없는 쾌적한 밤이 이어지고 있다. 

18, 19일 주말에도 가을 하늘같은 쾌청한 하늘이 계속되며 열대야도 극심한 폭염도 없겠다.

물론 서쪽지방은 한낮에 33도안팎까지 올라가서 폭염주의보수준으로 덥겠지만 습도가 낮아서 불쾌감은 덜할 예정이다.

동쪽은 30도안팎의 온도를 보이겠다.

연합뉴스 TV 영상 캡처
연합뉴스 TV 영상 캡처

19호 태풍 솔릭은 괌 북서쪽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다음 주 중반쯤 일본 가고시마 부근까지 올라오겠으며 점차 세력이 강해질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22도, 대구 20도, 춘천은 18도이며, 한낮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전주와 광주 34도, 대구는 30도로 오늘과 비슷하겠다.

월요일부터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