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상특보] 3일 역대 더운 아침, 주말까지 계속되는 폭염…서울 날씨 37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오늘(3일) 역대 가장 더운 아침을 맞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밤사이 서울의 최저 기온이 30.4도를 기록해 이틀째 초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값을 하루 만에 경신한 것.

그 밖의 중부 지방 곳곳에서도 극심한 밤 더위가 나타났다.

특히, 인천의 최저 기온은 29.5도로 초열대야에 버금가는 더위가 나타났다.

폭염특보/ 네이버
폭염특보/ 네이버

전국에 폭염 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낮 동안 전국이 펄펄 끓겠다.

오늘 서울과 대전, 대구의 낮 기온 38도, 광주는 37도까지 오르겠다.

오늘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제주 산간에는 낮까지 비가 내리겠다, 

강원 북부 산간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지나겠다. 

낮 동안 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오존 농도도 높게 치솟겠다.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종일 ‘나쁨’, 그 밖의 수도권과 충남은 오전에 농도가 높아질 수 있겠다.

폭염의 기세는 조금씩 누그러지겠지만, 이번 주말 날씨 또한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계속되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