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심은진, 스토커가 유포한 루머에 날벼락…“내가 김기덕(활동명 김리우)과 비디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7.14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베이비복스 출신이자 배우 심은진이 한 누리꾼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이 누리꾼은 심은진이 배우 김기덕(활동명 김리우)과 부족절한 관게를 맺었다는 내용의 루머를 유포한 것.

심은진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남긴 댓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댓글에는 “김기덕과 심은진이 부적절한 관계이며, 촬영한 비디오가 언론을 통해 퍼지기 직전”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심은진 스토커 / 심은진 인스타그램
심은진 스토커 / 심은진 인스타그램

이에 심은진은 “한차례 경고를 했음에도 또 이런 짓을 했다. 진짜 참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댓글을 쓴 누리꾼을 질타하면서 “봐주는 것도 합의도 없다.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니 오늘까지만 발 뻗고 주무셔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심은진은 김기덕에 관한 댓글을 쓴 누리꾼에게 “질기고 질긴 스토커”라고 표현했다. 또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사람”이라고 설명하며 그간 입었던 피해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심은진은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다.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다. 사람 잘못 고르셨다”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