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긴어게인2’ 정세운, 팀 막내로 합류…‘선배들 사로잡는 매력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비긴어게인2’의 막내 정세운이 남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정세운이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버스킹을 펼치고 있는 자우림 김윤아, 이선규, 로이킴, 윤건 팀의 막내로 합류해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세운은 처음 만나는 음악 선배들과의 합류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정세운은 “한 일원이 된 느낌”이라며 행복한 감정을 표현했다. 특히 정세운은 비를 뚫고 노래하던 김윤아, 이선규에 “비에 굴하지 않고 몰입해 노래를 부른 모습이 정말 멋있었다”며 깊은 감동을 전했다.

‘비긴어게인2’/ 스타쉽ENT
‘비긴어게인2’/ 스타쉽ENT

또한, 정세운은 윤건과 로이킴의 방탄소년단의 ‘봄날’ 버스킹을 감상, 노래가 끝날 무렵 실제 노래 가사처럼 먹구름이 걷히는 장면을 보고 “’봄날’의 가사가 잘 어울렸다”며 “벅차다는 감정을 느낀 것 같다”고 감명 깊은 무대의 소감을 전했다.

이날 윤건은 정세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건은 “가사 쓰는 재주가 있다”며 “천재”라고 정세운의 실력을 칭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식사를 마친 정세운과 윤건은 첫 번째 합주도 선보였다. 정세운은 먼저 자작곡을 들려달라는 윤건의 요청에 ‘닿을 듯 말듯’을 노래하며 감미로운 음색을 뽐냈고, 윤건은 “너만의 감성이 있다”며 호평을 내놓았다.

다음 주에는 정세운이 김윤아, 이선규, 윤건의 7일간의 여정을 함께 정리하며 매력적인 마지막 버스킹을 보여줄 예정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은다.

‘비긴어게인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