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 시즌2’, 2주 연속 비드라마 화제성 1위…근위병 정체 밝혀진 ‘복면가왕’ 2위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4.25 1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가 자체 최고 화제성 점수를 경신하며 2주 연속 비드라마 부문 1위(점유율 7.88%) 자리를 수성했다. 

25일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은 4월 16일부터 4월 22일 방송 중이거나 방송 예정인 비드라마 189편의 방송 출연자 또는 방송에서 다룬 주제 2,434(명)에 대한 네티즌 반응을 온라인 뉴스, 블로그, 커뮤니티, SNS, 동영상 조회 수를 분석하여 지난 23일에 발표했다.

 

MBC 프로그램이 차례로 2위, 3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먼저 가왕 ‘동방불패’와 3라운드 대결을 펼친 ‘근위병’이 워너원 김재환으로 밝혀지며 화제가 된 MBC ‘복면가왕’이 전주 대비 7계단 상승해 2위(점유율 4.23%)를, 3위는 춘천과 제주도로 휴가를 떠난 집돌이들의 모습을 보여준 ‘이불 밖은 위험해(▲1)’가 차지했다. 

스페셜 방송 ‘13년의 토요일’ 3탄을 끝으로 안녕을 고한 ‘무한도전’은 전주 대비 순위가 2계단 오르며 4위를 기록했다.

가수 란과 이정봉을 슈가맨으로 소환한 JTBC ‘슈가맨 시즌2’는 지난주 대비 2계단 순위가 하락해 5위에 자리했다. 

비드라마 TV 화제성 TOP10 /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제공
비드라마 TV 화제성 TOP10 /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제공

6위는 SBS ‘런닝맨(▲8)’이었다. 방송 중 방탄소년단 멤버 진과 깜짝 전화연결을 하며 의외의 친분을 인증한 지석진이 방탄소년단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다음으로 보쌈을 주제로 한 tvN ‘수요미식회’가 금주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세 아이돌 워너원 멤버 윤지성, 황민현, 이대휘가 게스트로 출연해 특색 있는 음식 취향을 밝히며 전주 대비 9계단 순위가 뛰어올랐다.

이 외에 JTBC ‘아는 형님’은 이승기가 강호동, 이수근과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는 평을 받으며 지난주와 동일하게 8위를 유지했다.

장윤주, 이현이 등이 함께 한 한혜진의 소속사 체육대회를 찾아간 MBC ‘나 혼자 산다’가 9위, 봄 영업 첫날을 맞이한 JTBC ‘효리네 민박2’이 10위를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