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전현무, 그랜드 피아노 앞에서 소울 충만한 모습 선보여…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3.09 17: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피아노 앞에서 소울이 충만해진 모습이 포착됐다. 

9일 MBC 측은 ‘나 혼자 산다’(기획 전진수 / 연출 황지영 임찬) 235회에서 4년 만에 개최하는 팬미팅을 준비하는 전현무의 하루가 공개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전현무와 그랜드 피아노라는 낯선 조합의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는 피아노 앞에서 자신의 연주에 심취한 듯 소울이 충만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가 여느 피아니스트 못지않은 감성을 얼굴로 발산하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이날 전현무는 영화 ‘라라 랜드’의 OST를 피아노 반주와 노래까지 100% 라이브 무대로 준비했다. 

그는 피아노 무대 리허설을 마친 후 “콘서트 같아~”라며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전현무는 리허설을 마친 후 급격히 초조해했다. 

또한 그는 팬미팅 시간이 임박했음에도 무섭도록 고요한 현장 분위기에 “진짜 안 온 거 아냐?”라며 홀로 텅 빈 공연장을 상상하며 전전긍긍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전현무가 숨겨둔 감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피아노 무대 리허설은 9일 밤 11시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