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게이트’ 임창정, “매사에 긍정적…후회 남는 작품 없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5 00: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여전히 코믹 영화하면 떠오르는 배우 임창정이 영화 ‘게이트’로 웃음을 예고한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던 2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가 ‘게이트’ 속 규철으로 분한 임창정을 만나봤다.

‘게이트’는 2018년을 유쾌하게 열어줄 첫 번째 범죄 코미디. 한 번 보면 절대 놓치지 않는 타고난 DNA 소유자 소은(정려원 분), 대한민국을 뒤흔들 큰 사건을 담당했던 검사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바보 규철(임창정 분), 비밀 금고를 털기 위해 어쩌다 같은 편이 된 야심꾼 민욱(정상훈 분)이 만났다.

이어 이제 막 교도소에서 출소한 한물간 금고털이 기술자 장춘(이경영 분), 특기가 뒤통수 치기인 프로 연기파 도둑 철수(이문식 분)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장 핫한 배우 군단이 뭉친 영화 ‘게이트’.

임창정은 “우리가 시작했던 의도와 말하고자 했던 게 영화에 충분히 다 표현된 것 같다”라고 영화에 대한 평을 시작했다.

이어 “큰일이 터졌던 시기에 가볍게 한 무리가 도둑질을 하고 있었다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며 “재미난 상상”이라고 ‘게이트’를 소개했다.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하지만 ‘게이트’ 속 임창정의 코믹적 요소는 다른 작품에서보다 한 템포 낮게 표현됐다. 이는 극 중 인물에 맞춘 호흡이라고 전한 바.

임창정은 “‘게이트’ 속 규철은 오버해서 웃기는 역이 아니었기 때문에 코미디적 요소를 살려 오버했다면 어울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웃음 포인트에서는 놓치지 않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내가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

훌륭한 연기자는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는 것이라 전한 임창정은 작품 속 어떠한 역이든 따지지 않고 출연한다고.

그는 “제작자 님이 저를 필요로 하시고, 그 작품이 저와 생각이 맞는다면 저는 그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역할을 선택하고 있는 비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게이트’도 그렇고, 제가 한 영화들은 모두 저에겐 남다른 영화들이다”라며 “애정도 역시 다 높다”라고 말했다.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임창정이 ‘게이트’를 선택하게 됐던 계기, 그 중심에는 신재호 감독이 있었다.

신재호 감독의 영화를 도와주려다 그 판에 함께 하게 됐다고 전한 임창정. 그는 “아끼는 동생이 뭘 좀 해보겠다고 하는데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라고 의리 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작품 속 함께 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안 들어볼 수 없었다.

임창정은 “정상훈과는 ‘로마의 휴일’에 이어 또 한 번 작업하게 됐는데 그때보다 연기에 조금 더 세진 무언가가 있었다”라고 정상훈의 연기를 칭찬했다.

그러면서 코미디의 새로운 장을 정상훈이 열고 있다는 말과 함게 “저는 저만의 표현 방식이 있고, 정상훈 씨는 정상훈 씨만의 표현 방식이 있다”라고 같은 듯 다른 코미디 연기에 대해서도 말했다.

정상훈을 두고 연신 호평만 이어졌던 바. 임창정이 바라본 정려원은 어땠을까.

임창정은 “정려원이라는 배우는 좋은 점만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원래 생각했던 이미지와는 정말 다른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고 ‘게이트’를 통해 정려원이라는 배우를 재평가하게 된 기분이 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로서 욕심 많고 철저한 배우라는 걸 알게 됐다”라고 칭찬을 이어갔다.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전 매일 행복하다 생각하며 살아요”

웃음 뒤에는 긍정의 힘이 있다고 말한 임창정은 “가진 거에 비해 분에 넘치는 행복을 누리고 있다. 다만, 여기서 ‘나의 도전이 끝나야 되나’ 하는 그런 생각과 함께 또 다른 도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목표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미지 변신도 시도해 보고 싶다는 바람과 함께 또 한 번 감독에 도전하기 위해 도약하고 있음을 전하기도.

임창정은 ‘색즉시공’ ‘불량남녀’ 등의 작품을 통해 코미디 연기의 달인으로 자리매김 한 바. 이어 영화 ‘치외법권’과 ‘공모자들’로 스크린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번 ‘게이트’서 임창정의 도전은 기억을 잃은 전직 검사 규철 역이다.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임창정/ 서울, 정송이 기자

같은 듯 새로운 옷을 입은 임창정의 옷은 어떤 색일지 영화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8일 개봉.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