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강민아, “쉬지 않고 연기 하고 싶다 아직 어리고 젊으니”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2.23 15: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떠오르는 신예,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강민아는 어떤 배역으로 팬들앞에 나설까.

쌀쌀한 2월의 첫날, 서울 강남구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지난달 26일 종영한 tvN ‘모두의 연애’  강민아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모두의 연애’ 는 현실공감토크드라마로 펼쳐지는 우리들의 보편적인 연애 이력을 보여준다. 극 중 강민아는 겉은 단단해 보이나 속은 여린 원명의 여자친구다, 작은 체구지만 에너지 넘치는 성격에 도도해 보이지만 알고보면 원명 밖에 모르는 원명바라기다.

첫사랑의 등장으로 흔들리는 남자친구 최원명을 바라보는 여자친구 강민아의 상황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그에게 ‘모두의 연애’의 종영 소감을 물었다.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는 아쉬운 표정을 숨기지 못한 채 입을 뗐다. 

“이제서야 촬영 스태프분들, 배우들이랑도 많이 친해졌는데, 8부작 드라마다 보니 짧게 끝났다” 라는 말을 시작으로 “이제 불이 붙었는데 끝난 느낌이라 많이 아쉽다. 그래도 제 연기를 보고 같이 화내주고 공감해줘서 좋게 마무리 했다고 생각든다”며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아직까지 아쉬움이 많다던 강민아. ‘모두의 연애’의 현장 분위기나 배우들의 호흡은 어땠을까.

그의 신난 표정에서 질문의 답을 느낄수 있었다. “감독님은 ‘배우들이 가장 우선이다’라고 말해주셨다. 말해주신 것처럼 칭찬과 함께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감독님께서 분위기를 잡아주니까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스태프 분들과도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며 당시 잊지 못할 이야기를 풀었다. 

누구봐도 자연스러운 ‘커플연기’를 펼친 최원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기습 질문을 던졌다. 

“일단 원명오빠랑은 웹드라마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에서도 호흡을 맞춘 후 ‘모두의 연애’ 작품에서도 만나서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걱정됐다” 
“왜냐하면 같은 사람이랑 연기를 하면 전에 했던 캐릭터랑 비슷하게 느낄 수도 있어 연기하면서도 걱정을 많이 했다” 

이어 “현장분위기나 이야기를 나눌 때 오빠랑 친하다보니 연기 호흡을 맞출 때는 세상 편하다”라고 최원명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자연스러운 커플연기로 인해 팬들은 두 사람이 ‘실제로 사귀는 사이가 아닌가?’라는 오해를 사기도 했다. 

그만큼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알기에 그런 오해가 있었던 게 아닐까.

‘모두의 연애’로 대중들에게 더 인지도를 쌓게된 강민아. 그는 벌써 데뷔 9년 차 배우였다.

언제부터 연기를 시작하게 됐을까.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는 어린 나이에 일찍부터 배우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히며, “연극배우였던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연기를 시작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문득 ‘이걸 내가 왜 하고 있어야 하는가’라는 생각이 들어서 연기를 그만두기도 했지만, 연기하는 꿈을 꾸고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다시 연기를 시작해 다양한 보조출연, 피팅모델 등 경험을 해봤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대중들에게 배우 강민아를 알린 작품을 뭘까. 2013년에 방송한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라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

당시 그는 김태희 어린시절 장옥정 역을 맡아, ‘리틀 김태희’라고 불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아직 어린 나이이기에 대중들의 관심이 부담스럽지는 않았을까. 그는 방긋 웃으며 “사실 그 때는 지금보다 더 어려서 부담되지는 않았다. 실은 지금이었다면 많이 부담 됐을 거 같다”며 지나간 과거에 대해 편안하게 이야기했다.

이어 “주인공 아역을 해본 적도, 인지도도 없을 때인데 감독님이 저를 캐스팅한건 정말로 모험이다”라고 말했다.

“이 자리를 빌어 감독님한테 감사의 인사 드리고 싶다. 감독님 진짜로 감사드린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연기에 대한 욕심이 남다른 그에게 앞으로 해보고 싶은 배역이 있는지 물었다.

“이번에 ‘모두의 연애’를 촬영하면서 나쁜 남자에게 호되게 당했다. 기회가 된다면 내가 나쁜 여자를 해보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주체적인 캐릭터나 스릴러도 좋다. ‘연애’라는 코드가 아니더라도 다른 느낌의 작품을 해보고 싶다”며 그의 진지한 답변 속에서 연기에 대한 욕심이 묻어났다.

‘작품·연기’ 그에게는 최고의 관심분야다. 

그런 그에게 호흡을 맞추고 싶거나, 존경하는 배우가 있을까.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염력’의 박정민씨. 솔직히 영화 ‘파수꾼’ 때부터 팬이었다”고 말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는 “박정민과 같이 연기 해보고 싶다. 배울점이 많을 것 같다”며 솔직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리고 박건형 선배님. “존경하는 선배님이고, 연기를 꼭 해보고 싶다. 꽃중년 중에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연기도 대단하시다. 솔직히 연기를 같이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연기와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생각은 어떨까.

“말을 엄청 유창하게 잘하는게 아니라서 토크쇼 보다는 활동적인걸 해보고 싶다”며 “주변에서는 말리겠지만 ‘정글의 법칙’을 보면서 꼭 한 번쯤 정글에 가보고 싶다”라고 밝히며 그의 진솔한 답변을 들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상대방을 즐겁게 해주는 ‘비타민’ 같은 느낌이 들었다. 상대의 힘을 북돋아주는 매력 있는 배우였다.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다양한 작품을 해보고 싶은 강민아에게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물었다. 

“개인적으로 빨리 다음 작품을 찍고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또 “아직 어리고 젊으니까 쉬지 않고 일하면 좋을 거 같다”고 말하며 “이번 해도 알차게 보내면 좋겠다. 작년에는 드라마 두 편과 영화 한 편, 이번에도 알차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방금 생각났다는 듯이 “저는 목표가 있어요. ‘한 달 이상 쉬지 않기’ 올해 제 목표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대중들에게 어떤 배우로 남고 싶을까. 

그는 “타이틀이 필요하다면 ‘연기 잘하는 배우’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솔직히 오래도록 하고싶다. 여러 작품을 경험하고 연기 잘하는 배우로 알아주면 좋겠다”며 솔직한 심경을 말했다.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인터뷰 내내 활짝 웃으며 해맑은 성격의 소유자 강민아는 솔직한 답변과 함께 ‘연기’에 대한 열정도 대단했다. 

마지막에 그는 “오래도록 하고싶다”며 진심이 담긴 말을 한 강민아의 2018년 활약이 궁금해진다.

배우 강민아는 ‘승승장구’ 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다.

앞으로 미래가 기대되는 강민아는 ‘2018년 꽃길 예약’이 보장된 셈이다. 

꽃길만 걸을 배우 강민아의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