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판커신, ‘나쁜손’으로 유명한 선수 ‘일상 같은 반칙 행위’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13 1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중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판커신을 생각하면 ‘나쁜손’이 먼저 떠오른다.

판커신의 악명 높은 ‘나쁜손’이 한국 국민들에게 많이 알려지게 된 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판커신은 박승희의 옷을 몇 번이나 잡아채려 팔을 뻗었다.

판커신의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박승희는 1위로, 판커신은 2위로 들어왔다.

그 논란이 있고 난 후 판커신의 우리나라 선수를 향한 공격은 계속됐다.

판커신/ 뉴시스 제공
판커신/ 뉴시스 제공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심석희의 오른쪽 무릎을 손으로 잡아 제지한 것.

이에 심판진은 심석희와 판커신 모두에 페널티를 줘 두 선수 모두 실격 처리 됐다.

심석희에게는 어리둥절한 일.

또 한 번 판커신의 ‘나쁜손’이 한국 국민들의 비난을 만들어 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