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정부, 20일 만에 두 번째 ‘셧다운’ 사태 맞아…예산안 표결 지연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2.09 14: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의회의 예산안 처리 지연으로 20일 만에 두 번째 ‘셧다운’ 사태를 맞았다.
 
셧다운이란 예산이 배정되지 않아 미국 연방정부 기관이 일시 폐쇄되는 상태를 일컫는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공화당과 민주당이 합의를 이룬 예산안은 이날 랜드 폴 공화당 상원의원의 연설로 인한 표결 지원으로 상원을 통과할 수 없게 됐다.
 
상원은 오후 11시 정회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미국 연방정부는 자정부터 기술적으로 셧다운 상태가 된다.
 

트럼프/ 뉴시스 제공
트럼프/ 뉴시스 제공

 

 
폴 의원은 양당이 합의한 예산안이 연방정부의 적자를 활대할 것이라며 반대 연설로 표결을 지연시켰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0일부터 22일까지 첫번째 셧다운 사태를 겪었다. 당시 공화당과 민주당은 올해 예산안을 두고 팽팽하게 맞서다 2월8일까지 연방정부에 단기예산을 지급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9일부터는 정부 예산이 책정돼 있지 않은 셈이다.
 

이에 따라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은 셧다운 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하지만 회의가 속개되고 9일 오전 이전까지 상원과 하원에서 예산안이 극적으로 통과할 경우 정부는 오전부터 정상적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이 경우 셧다운의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