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정혜성, 러블리한 이미지 강해 고민…“진영이로 격려했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04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정혜성이란 배우에겐 ‘러블리함’을 뺀다면 아무것도 없을까. 답은 아니다.
 
2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가 최근 종영한 ‘의문의 일승’ 속 진진영, 정혜성을 만나봤다.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펼치는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이 속에서 정혜성은 승부욕 빼면 시체, 덤덤한 성격의 유능한 형사 진진영 역으로 분했다.
 
“처음엔 시간이 빨리 안 갈 것 같았다”라는 정혜성. 그는 지금껏 정혜성이 짧은 역할들을 맡아 해왔기 때문일 터. 하지만 연장을 바랄만큼 시간이 너무 빨리 가 아쉬움이 가득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긴 호흡을 가져간 ‘의문의 일승’을 촬영하며 정혜성은 인품과 인성을 배웠다고.
 
정혜성은 “사실 제가 연기를 오래 해오지 않아서 막연하게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어떠한 상황에서도 선배님들은 늘 긍정적이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런 선배가 되고 싶다”라고 바람을 내비쳤다.
 
작품의 인기는 연신 선배 연기자들 덕분이라고 공을 돌린 정혜정. 이번 작품을 통해 ‘인복’을 얻었다고.
 
그는 “제 캐릭터를 살려주시기 위해 선배님들이 저한테 너무 맞춰주셨다”라며 “그중에서도 함께 하는 신이 많았던 희원 선배님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정혜성/ FNC 제공
정혜성/ FNC 제공

 
진진영과 정혜성의 성격. 싱크로율은 얼마나 될까.
 
정혜성은 “진영이라는 캐릭터는 제 모습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가족이나 오랜 친구들에게는 나름 똑부러지는 성격인데 그런 부분이 닮았다”라고 말했다.
 
“촬영장에서 정혜성은 아저씨, 윤균상 오빠는 아줌마”
 
사실 극 초반까지만 해도 정혜성과 윤균상과의 러브라인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해졌다. 그는 배우들 또한 그렇게 생각했다고.
 
하지만 극 자체가 러브라인이 아닌 사건 중심 내용들이다보니 생각보다 윤균상과 정혜성이 부딫치는 신이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혜성이 촬영장에서 만난 윤균상은 아줌마였다고 한다.
 
그러면서 본인은 아저씨라고 칭했다. 또한 그는 “균상 오빠의 경우 항상 현장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준다”며 “절 먼저 파악해주고 존중해주시는 부분이 항상 감동이었다”라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정혜성/ FNC 제공
정혜성/ FNC 제공

 
새로운 연기 변신에 시도, 그리고 성공한 정혜성이지만 이 전까지 그의 고민은 확고했다. 이미지의 다양성.
 
정혜성이란 배우를 생각하면 러블리한 이미지가 강하게 자리한다. 그 또한 이 부분에 대해 걱정했다고.
 
정혜성은 “러블리한 이미지만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보니 이런 고민이 많았다”면서 “그 와중에 ‘김과장’ 진숙이를 만나 자신감을 찾고 ‘의문의 일승’ 진영이라는 역을 맡으며, 스스로에게 격려할 수 있는 하나의 기회가 된 것 같다”라고 웃어 보였다.
 
그가 이런 걱정을 한데는 이유가 있었다. 그동안 정혜성이 러블리한 캐릭터를 맡았을 때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
 
정혜성 역시 로코물의 경우는 200%, 300% 잘 표현해 낼 수 있다고 자신한다.
 
그러면서 “밝은 작품을 하다 보면 그 자체로도 너무 신난다”라며 “평소 드라마도 로코물을 즐겨보고, 만약 로코물이 제의가 들어온다면 내일 당장이라도 촬영장에 나가고 싶다”라고 의지를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주연이라는 무게감. 그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을까.
 
정혜성은 의외로 담담했다. “죽기 전에 한 번은 기회가 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었다는 정혜성. 생각보다 빨리 찾아온 기회에 감사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해 ‘김과장’ ‘맨홀’, 그리고 ‘의문의 일승’까지 말 그대로 ‘열일’했다. 휴식이 필요하진 않을까.
 
정혜성은 “쉬면 아파요”라고 고개를 내저었다. 그러면서 “쉬는 것보다는 열심히 일하는 게 더 즐겁다”라며 “아무리 아파도, 촬영 들어가는 날엔 그 아프던 것도 다 낫는다”라고 연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화보 촬영차 해외에 나가보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이는 단기간의 목표로 삼고 있다고.
 
이어 정혜성은 “해외 여행 가는 걸 좋아해 평소 가까운 일본이나 괌을 자주 놀러가는데, 이번에도 쉬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여행을 가고 싶다”라고 웃어 보였다. 그의 선택지는 바하마 핑크샌드비치, 플로리다 푸른 해변이라고.
 
정혜성/ FNC 제공
정혜성/ FNC 제공

 
“올해도 열심히!”
 

2018년 정혜성의 목표는 간단하다. “올해도  열심히”. 그리고 건강관리.
 
인터뷰만으로도 정혜성만의 해피바이러스가 느껴진 바. 벌써부터 그의 다음 차기작이 기대된다.



관련기사